창세기 39-41

 

오늘 본문 창세기 39, 40, 41장에는 이집트로 팔려간 요셉의 이집트에서의 삶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먼저 39장에는 요셉이 바로의 친위대장 보디발의 집에 노예로 팔려가 생활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것처럼 요셉은 주인의 신임을 얻어 가정 총무가 되었다가, 억울하게 모함을 받아 옥에 갇히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셉은 낙심하지 않고 감옥에서도 신실하게 행하였습니다. 그래서 간수장은 그를 신임하여 요셉에게 감옥 내의 모든 일을 맡아 처리하는 역할을 맡게 하였습니다.

다음으로 40장에는 옥에 갇힌 요셉이 그곳에 함께 갇힌 바로의 두 신하의 꿈을 정확하게 해석해 준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비록 요셉에게 은혜를 입은 신하는 요셉을 잊어 버렸지만, 하나님은 그를 잊지 않으셔서 만 이 년 후에 요셉은 이번에는 바로 앞에서 서서 그의 꿈을 해석해 주게 됩니다. 이 이야기가 창세기 41장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요셉의 지혜로운 꿈 해석에 탄복한 이집트 왕 바로는 그를 총리 대신으로 삼고, 자신의 왕좌를 제외한 나라의 모든 권한을 요셉에게 위임하였습니다.

이 모든 이야기들에서 공통된 점은 요셉이 어떠한 상황에 처하든지 낙망하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지혜롭고 공정하고 올바르게 처리해 나갔다는 사실입니다. 그는 야곱의 사랑받는 아들의 위치에서(야곱은 요셉에게만 채색옷을 입혀 그를 다른 자식들로부터 구별하고, 그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표현했지요.) 머나먼 타국의 노예의 신분으로 떨어졌을 때에도 결코 절망 속에 주저 않지 않았습니다. 거기서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혀 비참한 죄수의 신분이 되었을 때에도 그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거나 자포자기하여 아무렇게 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들에서 요셉의 인내와 더불어 반드시 주목해야할 부분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함께 하심입니다. 말씀을 잘 읽어 보면, 요셉이 하는 모든 일이 형통한 이유는 그가 성실과 인내로 살았기 때문이 아니라, 어떤 형편 속에 있든지 하나님께서 요셉과 함께 하셨기 때문임을 알 수 있습니다(39:2-3, 39:21, 40:38-39). 이처럼 요셉은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께서 늘 함께 하고 계심을 알았기 때문에,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거나 절망하지 않고, 하나님의 약속()을 바라며, 고난 가운데서도 인내와 성실로 살아갈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삶 속에 함께 하십니다. 때로는 우리의 형편이 노예가 되거나, 감옥에 갇히는 것처럼 절망적이라 할지라도 그 속에 함께 계시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하루하루 주어진 삶을 성실하게 살아낸다면, 하나님께서 요셉이 형통하게 하셨던 것처럼 우리에게도 은혜 베푸실 것입니다.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두고 오늘 본문 말씀을 함께 교독합시다.


2018년 1월 13일 토요일

창세기 36-38

 

오늘 본문 창세기 36장에는 에서의 자손들과 세일의 자손들, 그리고 에돔의 왕들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비록 이삭의 대를 이어 하나님의 약속을 상속 받은 아들은 에서가 아니라 야곱이었지만, 에서 또한 자손들의 수나 재산에 있어서 적지 않은 규모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에서의 자손은 에돔으로 알려진 세일 땅의 원주민들을 몰아내고 그 땅을 차지하고 살았습니다. 나중에 에돔은 야곱의 후손인 이스라엘과 많은 갈등 속에 있다가 결국에는 하나님의 심판을 받았는데, 소선지서인 오바댜는 그 전체가 에돔의 멸망에 관한 예언이 담긴 책입니다.

이어서 창세기 37장에는 요셉이 그 형제들의 미움을 받아 이집트 바로의 신하 보디발의 집에 팔려가게 된 경위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부분만 읽으면 형제 간의 갈등이 큰 비극으로 끝난 것으로 생각되어지지만, 우리는 이후에 요셉이 이집트의 총리가 되어 결국에는 온 가족을 큰 기근으로부터 구하게 될 것임을 알고 있기에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서 새로운 반전이 일어날 것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창세기 5020절에서 그 아버지 야곱이 죽은 뒤 요셉이 그의 형제들에게 이야기한 것처럼, 요셉의 형들은 요셉을 해하려고 했지만,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셔서 많은 백성의 생명을 구하게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혹시 오늘날 비극과 같이 슬프고 절망적인 상황에 처해 있더라도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창세기 38장에는 야곱의 네 번째 아들이 유다가 알지 못하는 중에 며느리 다말을 통해서 아들 베레스와 세라를 얻게 된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성경에서 유다의 이야기가 중요한 이유는 바로 예수께서 족보상 유다의 자손으로 태어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보통 야곱의 아들들 중 요셉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실은 예수는 요셉의 혈통이 아니라 유다의 혈통을 따라 이 땅에 태어나셨습니다. 야곱의 장자 르우벤은 아버지의 첩 빌하와 동침함으로써 그 아버지의 권위에 도전하였고, 둘째와 셋째 아들인 시므온과 레위는 창세기 34장에서 읽은 것처럼 세겜에서 누이 디나가 성폭력을 당하자 세겜 사람들을 속이고 그들을 잔인하게 살육함으로써 복수하였습니다. 그래서 이 세 사람이 아닌 넷째 아들 유다를 통해서 예수께서 태어나시게 된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유다가 며느리 다말을 통해서 후손을 이어가는 과정이 부도덕하게 보이지만, 그러나 사실은 시형제 혼인은 당시 사회적 관습에 따르면 정당한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유다는 다말과 결혼한 장남 엘과 차남 오난이 아들 없이 요절하자 삼남 셀라도 그렇게 죽게 될 것을 두려워 하여 셀라를 다말에게 주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두 아들이 죽은 것은 그들의 악함 때문임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그 원인이 며느리 다말에게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보통 우리 문화에도 이런 오해들이 있지요. 남편이 일찍 죽으면 사람들은 그것이 그 사람의 아내 탓이라고 수군거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잘못된 오해이며, 책임전가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다말이 유다의 자손을 낳게 하신 것은, 진실을 밝히시고, 정의를 바르게 세우신 것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점들을 염두에 두시며, 오늘 본문을 통해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시겠습니다.


2018년 1월 12일 금요일


창세기 32-35/ 기우(杞憂)

 

오늘 본문에는 야곱이 외삼촌 라반의 집을 떠나 아버지 이삭에게로 돌아가는 과정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밧단아람을 떠나 기럇아르바의 마므레까지 가는 과정은 지리적으로도 꽤 먼 여행길입니다. 여인들과 어린 자녀들과 가축들을 이끌고 가기에는 쉽지 않은 길이었지요. 그런데 그것보다도 야곱의 귀향길에서 가장 큰 장애물은 그의 형 에서였습니다. 이미 이십여 년의 세월이 흐르기는 하였지만, 자신에게 커다란 원한을 갖고 있던 에서는 이전보다 더 큰 군사적인 힘을 갖고 세일산에서 세력을 확장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 창세기 32장과 33장에서는 에서와의 만남을 야곱이 얼마나 신중하게 준비하였는가와, 하나님께서 그 두 사람을 어떻게 화해하게 하시는가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야곱은 에서를 매우 두려워 하였지만, 결국에는 그 두려움이 기우임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 속에 그 유명한 얍복나루에서 야곱이 천사와 씨름한 이야기가 들어 있습니다. 야곱은 씨름하듯이 매우 필사적으로 하나님께 매어 달렸습니다.

다음으로 34장에는 야곱이 세겜에서 딸 디나가 강간을 당하여 위기를 만난 이야기가 담겨져 있으며, 35장에는 마침내 야곱이 세겜을 떠나 벧엘로 가서 하나님께 예배하고, 아버지 이삭이 거주하던 기럇아르바로 돌아가는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여기서도 야곱은 주변 민족들을 두려워했지만, 하나님은 오히려 주변 민족들이 야곱을 두려워하도록 만들어 야곱과 그의 가족들이 안전하게 여행하도록 지켜주셨습니다.

이처럼 우리도 살면서 때로는 두려워하지 않아도 될 것들을 두려워합니다. 세상적인 관점과 상식에서 보면 당연히 두려워하고, 걱정해야 하는 일들도, 하나님의 관점과 약속을 통해서 보면 전혀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약속과 부르심을 따라 줄곧 걸어가고 있다면 말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기도하실 때에 혹시 우리 안에도 그런 불필요한 두려움들이 있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그것들을 주님께 온전히 맡기시기를 바랍니다. 이제 오늘 본문 말씀을 교독하시며, 오늘 우리 각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에 귀를 기울입시다.


2018년 1월 11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