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롭고 순결하게

 


지난 여름 수련회를 통해 받은 은혜를 어떻게 한 문장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너무나 좋으신 주님과 그리고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과 함께 했던 그 23일의 일정을 추억해 보노라면, 가슴이 벅차오르고 나도 모르게 입은 반달처럼 웃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돌아와 살아야 하는 세상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문화가 세상을 가득 메우고 있으며, 사탄은 우리의 빈틈을 노려, 넘어뜨리기 위해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다. 또한 잠깐 쉼을 누렸던 우리에게 다시 많은 일들과 욕심이 우리를 쉬지못하게 하려고 달려오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그리스도의 향기와 편지로 살아가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주님은 12제자를 파송하시면서, "보라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 보냄과 같도다"(10:16a)라고 말씀하셨다.

 

계속해서 주님은 말씀하고 계신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10:16b). 뱀은 성경에서 부정적인 이미지도 있지만, 아주 지혜로운 동물로, 그리고 비둘기는 아주 순결한 동물로 표상된다. 그래서 주님은 우리에게 너희는 뱀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이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서, 우리에게는 반드시 하나님의 뜻과 방법을 아는 지혜와 세상의 뜻과 방법을 아는 지혜를 가져야한다. 하나님의 뜻은 우리의 평안과 구원과 영생이지만, 세상의 뜻은 불안과 파멸과 영원한 죽음이다. 보통 이러한 뜻은 직접적으로 잘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우리들은 이것들은 판단할 수 있는 분별력을 가져야 한다. 우리 삶에서 요구되어지는 크고 작은 선택의 문제에서부터 세상의 문화와 여러 가지 사회현상들도 성경적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 이러한 지혜는 오직 하나님을 경외할 때 주어질 것이다(1:7)

 

또한, 우리는 더욱 순결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주님은 작은 누룩이 온 덩어리에 퍼지므로, 작은 누룩을 내어버리라고 사도바울을 통해 강하게 경고하셨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것 쯤이야'라는 안일하고 타협적인 마음을 버리고, 작은 일에서부터 하나님의 순결한 백성으로 살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매일 손발을 씻듯이 매일 주님 앞에서 자신을 성찰하며 회개하는 삶을 살아야한다. 그러할 때 우리는 순결한 삶을 살 수 있으며, 손발을 씻을 때의 상쾌함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다.

 

양을 이리 가운데 보내는 것이 위험한 일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방법이다. 이리보다 더 강한 사자나 호랑이 등을 통해서 정복하는 것이 아니라 목자되신 주님을 의지하고 순결하게 살아가는 양과 같은 하나님의 백성을 통해 이 땅을 정복하고 변화시켜 가는 것이 바로 하나님의 방법이다. 이것을 위해 주님은 우리에게 더욱 지혜롭고 순결하라고 말씀하신다.

사도바울도 우리에게 이와 비슷한 권면을 하면서 이러한 삶은 바로 우리가 드려야할 '영적 예배'라 하였다. 다음의 말씀을 암송하며, 마음 속 깊이 새기자. 그리고 이 말씀을 따라 살아가자. 그러할 때 주님이 우리를 이리들에게 지켜 주시고, 더욱 지혜롭고 순결하게 만들어 주실 것이다. 우리를 통해 이 세상을 정복하시며, 하나님 나라를 완성시켜 나가실 것이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사로 드리라 이는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니라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12:1-2)


2002. 8. 21.

화평교회 청년부 주보 '이슬칼럼'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