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자의 이름으로 만나는 우리

 

며칠 째 강한 추위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다들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나요?

여러분들의 얼굴이 하나하나 선명하게 떠오르네요. ······· 보고 싶어라!^^ (닭살 돋죠?)

 

전 지금 오랜만에 부산에 내려왔답니다.

가족들도 만나고, 그동안 잘 보지 못했던 사람들도 만나고 있어요.

전 이렇게 여유 있게 보내고 있지만, 여러분들은 연말이라 많이 바쁘게 보내고 있겠군요.

공부하시는 분들은 아직 기말고사가 끝나지 않은 이들도 있겠고, 일하시는 분들은 연말정산과 송년모임들로 이제 한참 바쁘겠네요. ^^

 

이젠, 정말 한 해를 돌아보아야 할 때입니다. 한 해를 돌아보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연초에 세웠던 계획과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겁니다물론, 계획대로 실천한 것보다 하지 못한 것이 많을 가능성이 훨씬 높지만, 패배감을 두려워하지 않고 겸손히, 그리고 차분히 한 해를 돌아본다면, 올해의 결실을 들판에 내버려 두지 않고 창고에 차곡차곡 쌓아 둘 수 있으며, 또 내년엔 보다 성숙한 삶을 살 수 있을 겁니다. 이것을 토대로, 성탄절이나 송구영신 예배 때 있을 청년부 모임에서 서로 나누며 기도하면 서로에게 아주 유익하리라 생각합니다.

 

지금 비록 몸은 떠났지만, 여러분 생각을 참 많이 한답니다. 그리고 간간이 소식도 듣고, 위해서 기도하고 있어요이번 12월 한 달은 청년부에게 있어서 여러모로 어수선하고 과도기와 같은 시기이겠지만, 누구보다 하나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시고 든든히 지키고 계시니 힘내서 잘 보내세요혼자서는 힘들겠지만, 함께 하면 훨씬 쉬울 겁니다.

 

지난 두 주간은 청년예배에 빠진 분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물론 주일 공예배에는 참여하신 분도 있겠지만, 우리 청년예배와 공동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 같아요.(불조심 표어처럼 말이예요)

 

김창호라는 한 산악인이 이라는 월간지에 기고한 글을 읽었는데, 그는 나는 둘이 함께 가는 법을 배우기 위해 혼자 갑니다라고 말을 하더군요. 실제로 그는 홀로 히말리야 빙하를 탐사하는 경험을 통해 다른 사람과 동행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외에도 우리는 아무리 훌륭한 실력을 가지고 있는 산악인이라고 해도, 팀을 이루지 않고서는 높은 봉우리에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전 우리의 영적여정도 산악등반과 같다고 생각해요. 결코 혼자서는 오를 수 없지만, 믿음의 동역자들, 지체들과 함께 하면 오를 수 있는 길. 때로는 서로의 짐을 나눠 지고, 때로는 서로의 몸을 밧줄로 묶어 지탱해주고, 서로의 체온으로 언 몸을 녹이고, 조금의 식량도 함께 나누는 그런 동역자가 있을 때 우리는 거센 눈보라가 휘날릴지라도 언젠가는 우리가 올라야할 믿음의 산 위에 서게 될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따라요...

 

여러분에겐 화평교회 청년부라는 훌륭한 동역자들이 있음을 잊지 마세요. 모든 지체들 한 사람, 한 사람이 동반자의 이름으로 만나 우리를 이루어감을 기억하세요당신은 화평교회 청년부 공동체에 꼭 필요한 사람이잖아요^^

 

전도서 4:9-12

두 사람이 한 사람보다 나음은 그들이 수고함으로 좋은 상을 얻을 것임이라. 혹시 그들이 넘어지면 하나가 그 동무를 붙들어 일으키려니와 홀로 있어 넘어지고 붙들어 일으킬 자가 없는 자에게는 화가 있으리라. 또 두 사람이 함께 누우면 따뜻하거니와 한 사람이면 어찌 따뜻하랴?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나니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


주후 2002. 12. 13.

화평교회 청년부 주보 '이슬칼럼'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