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 Canon EOS 6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5.0 | 0.00 EV | 60.0mm | ISO-100 | Off Compulsory


오늘 오후는 갑갑한 도서관 대신, 바람도 쐴 겸 탁트인 야외에서 책을 읽으리라는 생각으로 집을 나섰다. 하지만 마리나에 바람이 너무 강해서 실패. 대신 산책로를 따라 좀 걸었다. 그간 비가 좀 와서 그런지 해변 옆 들판에는 풀이 많이 자라 있었다. 바람에 누웠다 일어나는 풀을 보는데 김수영의 <풀>이라는 시가 생각났다. 그리고 물결처럼 밀려 갔다가 다시 밀려오는 풀과 함께 수수한 아름다움이 눈과 마음 속으로 밀려들어왔다. 풀 같은 사람들 속에 바람 같은 성령이 함께하실 때처럼 거룩하다. 


풀처럼 의연하게 살아야 하리라. 

희망이 풀처럼 자라난다.


2014. 4. 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