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0. 11. 토.



부끄럽게도 맑은 하늘과 

언제나 청춘인 바다가 

몽매한 마음을 깨우고 


파도처럼 어깨를 결은 

도반들과 함께여서 

배불렀던 하루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