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오면 나도 소박해진다.
언젠가는 이런 바닷가에서 살아 보자.


- 그녀가 쉬는 날(2015. 10. 12), 청사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