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기도 (Vigils)



“키리에”


고마운 한숨

너라도 없었으면

가슴은 이미

터진 풍선이 되었을 거야

이렇게 바람이

조금씩 빠져 주어야 …


“엘에이손”


외로운 내 한숨에

달빛의 입김도 함께 섞여

둘이 같이 손잡고

들어왔다 나갔다

서로 서로 업어 주며

나갔다 들어왔다


2017년 3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