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9-11

 

우리가 잘 아는 것처럼 바울의 사역이 늘 순탄했던 것은 아닙니다. 외부의 박해는 물론, 내부의 비판도 그가 사도로서 감당해야 할 십자가였습니다. 고린도 교회의 구성원들 중에는 바울이 가진 사도의 권위에 도전하고, 그를 비판하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이에 바울은 9장에서 사도로서의 자신의 권리와 의무에 대하여 매우 당당하고 확신에 찬 어조로 변명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바울은 자신에게도 베드로나 다른 사도들처럼 결혼하여 가정을 이룰 권리가 있으며, 또한 성도들로부터 생활비를 받을 마땅한 권리가 있지만, 그것이 혹시 복음을 전파하는 데 방해가 될까 하여 그 모든 권리들을 내려놓았다고 말합니다. 오히려 그는 스스로 일을 해서 비용을 충당하고, 자신의 몸을 치면서까지 모든 일에 자신을 절제하였습니다.

이어서 10장 전반부에서는 우상 숭배음행주를 시험하는 것원망하는 것에 대하여 단호하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런 우상 숭배와 도덕적 방탕함의 문제는 옳음과 그름이 흑과 백처럼 명백합니다. 그래서 이것들은 시간과 장소를 초월해서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반드시 피해야 할 사안들입니다.

그러나 10장 후반부에 담긴 우상에게 제사를 지낸 음식을 먹는 문제는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판단해야 합니다. 또한, 11장에 담긴 여자와 남자의 머리에 무언가를 쓰는 문제는 시간적, 공간적, 문화적 상황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어야 하는 지침들입니다.

그렇다면, 각각의 상황 속에서 그러한 문제들을 분별하고 판단할 기준이나 근거는 무엇일까요? 바울 사도는 1023절과 24절에서 모든 것이 가능하지만 모든 것이 덕을 세우거나 유익한 것이 아니므로,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는 원칙을 제시합니다. 그리고 이 가르침은 1031절에서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는 보다 궁극적인 원칙으로 모아집니다.

바울은 이 원칙을 말로써만 가르친 것이 아니라, 바울 자신이 복음을 위해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고, 모든 일에 스스로를 절제함으로써 이 원칙을 자신의 삶으로 살아내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111절에서 내가 그리스도를 본받는 자가 된 것 같이 너희는 나를 본받는 자가 되라고 자신 있게 호소합니다.

마지막으로 11장 후반부에는 주의 만찬에 대한 교훈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성찬은 모든 교인들이 한 몸과 한 피에 참예함으로써 그리스도 안에서 일치를 이루는 방편이 되어야 하지만, 당시 고린도 교인들은 오히려 성찬의 원칙들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성찬이 분쟁과 분열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거룩한 일도, 거룩한 마음으로 행하지 않으면, 속된 일이 되고 맙니다. 이제 9장부터 11장까지 함께 교독하시겠습니다.


20171125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