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9-31/ 경쟁하는 인생


오늘 우리가 함께 읽을 본문인 창세기 29-31장까지에는 분노한 형, 에서의 얼굴을 피해 외삼촌 라반의 집으로 도망간 야곱이 그곳에서 아내들과 자녀들과 많은 재산을 얻고, 다시 자신이 얻은 아내와 자녀들과 재산들을 이끌고 외삼촌의 집을 떠나는 과정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야곱은 14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외삼촌의 집에서 일을 함으로써 레아와 라헬 두 아내를 얻었고, 자신의 아내들은 물론 그녀들의 여종 빌하와 실바를 통해서 무려 열한 명의 아들들을 얻었습니다(이 때 마지막 아들 베냐민은 아직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나아가 인색한 외삼촌 라반이 조카 야곱의 품삯을 열 번이나 속였지만, 하나님께서 그에게 은총을 베푸셔서, 야곱은 수많은 재산 또한 모으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과정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야곱은 많은 아내와 자녀와 재산을 얻게 되었지만, 그 과정은 경쟁과 갈등으로 점철되어 있습니다. 먼저 야곱 자신이 그의 형 에서와 장자의 권리와 복을 두고 경쟁하고 갈등하여, 결국에는 자신이 그 모든 것을 얻게 되었지만 오랜 시간 동안 하나뿐인 형과는 원수 사이로 지냈습니다. 또한 자신의 두 아내 라헬과 레아도 야곱의 사랑을 차지하기 위해서 서로 경쟁하였고, 야곱의 열두 아들들도 그러한 경쟁 속에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그 뿐만이 아니라 야곱은 품삯을 두고 라반과 경쟁하였고 나중에는 도망치듯이 외삼촌의 집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노년에 이집트의 바로 왕 앞에서 자신이 130여 년의 나그네 인생을 살았는데 그것은 참으로 험악한 세월이었다고 술회합니다(47:9).

여러분 그렇다면 야곱은 정말 행복한 삶을 살았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오늘 본문에 나타난 야곱의 삶을 통해서 많은 것을 소유하는 삶이 결코 행복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많은 것을 소유하고 성취하기 위해서 경쟁하는 것은 사람의 삶을 그만큼 더 힘들게 만들기도 하지요. 그러므로 분명한 것은 우리는 소유하고자 하는 욕망이 아니라, 소명을 성취하고자 하는 열망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금 더 소유하려고 하기보다.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약속, 또는 소명이 무엇인지 바르게 알고 그것이 내 삶을 통해 성취되기를 바라고, 자신을 드리는 것이 보다 훌륭한 삶, 또는 행복한 삶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삶을 이끌어 가는 것은 무엇입니까? 소유욕, 또는 성취욕입니까? 아니면, 하나님을 향한 거룩한 열망과 사랑입니까?

이러한 점들을 염두에 두고서 오늘 본문 말씀을 교독하시며, 오늘 우리 각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에 귀를 기울입시다.


2018년 1월 10일 수요일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