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언제쯤 필까 너는

이십 년 전 

짝사랑에 빠진 내 마음을

살랑살랑 흔들어 놓던 

하얀 꽃


도서관 앞을 서성이며

네가 내 그리움을 알아채고

환하게 피어나기를

날마다 기도했어


아직도 

기다리네


아기처럼 보드라운 너를 

너처럼 어여쁜 아기를

다시 만나 매만지게 될

이십 년 전 사월의 어느 날을

영원한 설레임의 순간을


아직도

영원히


2018년 3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