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교회 4부예배 주보 목회칼럼 

2004. 2. 8.

 

도끼날을 가는 사람

 

 

한 나무꾼이 나무를 하러 산에 올라갔다. 그는 땀을 흘리며 열심히 도끼질을 했다. 그는 허리가 아프고 옷이 땀에 흠뻑 젖을 때에서야 겨우 나무 한 그루를 넘어뜨릴 수 있었다. 그때 다른 나무꾼이 올라와 옆에서 나무를 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가 도끼질을 몇 번 하지 않았는데도 나무가 우지끈소리를 내며 넘어가기 시작했다. 그 나무꾼은 먼저 올라온 앞의 나무꾼보다 힘이 센 것도, 기술이 좋은 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어째서 뒤에 올라온 나무꾼은 앞의 사람보다 쉽게 나무를 넘어뜨릴 수 있었는가?


그 차이는 바로 도끼에 있었다. 뒤에 온 나무꾼은 도끼날을 열심히 갈았기 때문에 몇 번 안 되는 도끼질에도 나무가 쉽게 넘어갔다. 하지만 먼저 온 나무꾼은 이리저리 바쁜 일들로 인해 도끼날을 가는 데에 소홀했다. 그래서 무딘 도끼날로는 나무가 쉽게 넘어가지 않았던 것이다. 도끼날을 가는 것은 도끼질을 하는 것에 비해 사소한 일로 생각되지만, 실제로는 도끼날의 상태에 따라 도끼질을 얼마나 잘 할 수 있느냐가 달려 있다. 그러므로 도끼날을 가는 몇 분에, 몇 시간의 도끼질이 달려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매일 매일 많은 활동으로 바쁘게 살아간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도끼날을 가는 것을 위해서는 몇 분도 잘 배정하지 않는다. 하지만 밤에 잠들기 전에 드리는 얼마의 기도가, 아침에 찬물로 세수를 하고 묵상하는 몇 구절의 말씀이 하루의 삶을 보다 가치 있고, 아름답게 하는 중요한 힘이 된다. 또한 연초에 진행되는 23일간의 겨울 수련회는 일년 365일을 승리하는 삶으로 살아가게 하는 귀중한 길잡이와 원동력이 된다. 이 시간들을 통해 하나님은 우리의 삶의 도끼날을 예리하게 갈아주신다.


무딘 도끼날을 가지고 삶에 뛰어 들지 말자! 아무리 바빠도, 아무리 할 일이 많아도 우리의 영의 도끼날을 갈 시간은 반드시 확보하자!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첫 번째 나무꾼처럼 많은 힘과 노력을 들이고서도 얻는 것은 적고, 피로와 패배감 속에 헤매게 될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우리가 매일의 삶 속에서, 그리고 이번 청년1·2부 겨울수련회를 통해서 영의 도끼날을 가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한다면 매일의 삶과, 일년의 삶에서 놀라운 기쁨과 성취감을 누리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지금이 곧 은혜의 때라고 말씀 하신다. 하나님의 말씀과 비전의 씨앗이 제대로 자라지 못하는 우리의 마음의 묵은 땅을 기경하라고 말씀하신다. 그리하면 하나님께서 임하셔서, 하나님의 은혜를 단비처럼 내려 주실 것이다. 지금이 바로 도끼날을 갈 때이다.

 

너희가 자기를 위하여 공의를 심고 인애를 거두라 너희 묵은 땅을 기경하라 지금이 곧 여호와를 찾을 때니 마침내 여호와께서 오사 공의를 비처럼 너희에게 내리시리라(10:12)

 

 

2004년 2월의 추천도서

새신자반

(이재철 지음, 홍성사, 9000)

 

이번 2월부터 다시 추천도서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책을 읽는 것은 좋은 음식을 먹는 것만큼이나 중요합니다. 나쁜 음식이 몸의 건강을 해치고, 심지어 생명을 위협하는 것처럼 나쁜 책은 우리의 정신에 많은 해악을 끼칩니다. 그러나 좋은 책은 우리의 생각과 정신을 바르게 해주고, 우리의 시각을 넓혀 주기 때문에 많은 유익이 있습니다.

 

<목차>

1.하나님은 누구신가?

2.나는(인간은) 누구인가?

3.예수님은 누구신가?

4.성령님은 누구신가?

5.성경이란?

6.기도란?

7.교회란?

8.예배란?

9.그리스도인의 교회생활

10.그리스도인의 가정생활


2월에 추천하는 책은 이재철 목사님의 《새신자반입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많은 책 중에서 좋은 책을 고르는 방법 중의 한 가지는 좋은 작가가 쓴 책들을 읽는 것입니다. 이재철 목사님은 작년에도 몇 번 소개한 적이 있는데, 깊이 있는 말씀과 실천하는 삶으로 청년들에게 많은 은혜와 도전을 주시는 분이십니다. 이재철 목사님의 책들은 직접 사서 읽어도 결코 아깝지 않은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달에 소개하는 《새신자반》이라는 책은 기독교 신앙의 기초에 대해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책의 제목과 아래의 목차를 보면 알겠지만, 초신자들이 꼭 알아야 할 기본적인 내용들을 체험을 토대로 쉽고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망마을에 속한 이들은 성경공부와 병행해서 함께 읽으면, 기독교 신앙에 대한 튼튼한 기초를 다질 수 있을 것입니다. 초신자는 물론 교회에 오래 다닌 사람들도 신앙의 기초에 대한 체계적인 지식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꼭 한 번 읽어 볼 것을 권합니다.

 

책을 읽고 마지막 주 토요일까지 저에게 독서감상문을 제출한 사람들 중 한 명을 선정하여 다음달 추천도서를 선물로 드립니다. 분량과 형식은 자유입니다. 만약 이 책을 일독하고, 독서감상문으로 내용과 받은 은혜를 정리해본다면 선물로 책을 받는 것보다, 더 큰 유익을 얻게 될 것입니다


영등포교회 청년1부 <로고스> 게재



새신자반

저자
이재철 지음
출판사
홍성사 | 2009-12-18 출간
카테고리
종교
책소개
'믿음의 글들' 시리즈, 제129권 『새신자반』. 개정판. 저자...
가격비교







LOGOS 1100호 축하글

 

인터넷 시대의 LOGOS (로고스), 그 힘찬 전진

 

 

인터넷 시대에 글쓰기, 특히 종이에다가 글을 써서 인쇄하는 것은 각광받는 분야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인쇄매체를 고집하는 것은 여전히 인쇄매체가 가진 장점이 살아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은 글을 읽을 수 있는 시간과 장소가 제한되어 있지만, 인쇄매체는 장소와 시간에 있어서 자유롭고, 또한 한 번 읽고 마는 것이 아니라 오래 보존하여 다시 읽을 수 있다. 그래서 IMF 이후 많은 출판사가 도산을 하는 가운데서도 여전히 글쓰기와 글읽기는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인쇄매체의 분투의 한 가운데에 우리의 로고스지가 자랑스럽게 자리 잡고 있다.


12쪽의 회지를 매주 발간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로고스는 20여년의 역사를 훌쩍 넘어 벌써 1100호를 발간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 20여년동안 수고하고 헌신한 선배기자들과 현역기자들의 노고는 결코 과소평가될 수 없다. 또한 그만큼 로고스를 애독하고, 글쓰기에 주저하지 않았던 청년부 지체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이 위에 로고스를 통하여 청년부 안에 사랑의 교제와 말씀의 도전이 가능하게 하셨던 성령님의 역사가 있다. 이러한 성령님의 역사가 있기에 로고스가 지금까지 생명력을 가지고, 매주 발간되고 꼼꼼히 읽혀지고 있다.


이제 1100호의 고개를 넘어서는 로고스는 그 연륜 만큼이나 중요한 책무가 주어져 있다. 지난 1월 전국의 수백 개 교회 청년·대학부가 모였던 리더십 캠프에서 확인한 바가 있듯이 로고스는 다른 교회의 청년·대학부의 회지에 비해 역사적으로나 질적으로나 선발주자의 위치에 있다. 그러므로 로고스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쇄신하여 선발주자로서의 좋은 모범을 보여야 한다. 인터넷 시대에 청년·대학부의 인쇄매체가 어떠한 모습을 가지고,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다른 교회들에게 좋은 모범과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예흔 기자들 뿐만 아니라, ‘로고스의 독자된 여러 지체들이 함께 참여하여 기도하며, 방향을 찾아 나가야 한다.


이것은 또한 우리 영등포교회 청년1·2부에 주어진 사명이기도 하다. 과거 우리교회로부터 주변 지역의 많은 교회들이 세워짐으로 말미암아 영등포의 어머니교회라는 명칭을 얻었다면, 이제는 건강한 청년·대학부를 세워감으로써 주변의 다른 교회 청년·대학부에 건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영등포의 어머니교회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이러한 귀중한 사명의 한 가운데에 현재 로고스가 분투하고 있고, 앞으로 더욱 힘써 전진해야 함을 1100호를 출간하는 오늘, 우리 모두가 깊이 명심하자!


2004년 2월 3일

영등포교회 청년1부 〈로고스110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