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10. 27. 추수감사주일. 유치부 헌신예배.

 

하루 종일 바쁘게 주일을 보냈다. 매주가 그렇지만, 오늘은 추수감사주일에다 유치부 헌신예배가 있어서 더 그랬다. 사랑스런 유치부 선생님들은 유치부 아이들에게 나눠 줄 선물 포장을 마무리하기 위해 평소보다 일찍 교회에 나왔다. 선생님 한 사람, 한 사람의 헌신과 사랑으로 준비된 인형극이 공연되었고, 아이들과 부모님들(그리고 유치부 헌신예배 때도 이 인형극을 공연했는데 성도들도 모두) 즐겁게 인형극을 보았다. 사역을 시작한지 이제 17개월을 채웠지만, 유치부와 청년부가 움직이는 것을 보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지도교역자로서 나는 참 허점이 많고, 보지 못하는 것이 허다하며, 또 제대로 하지 못하는데 하나님은 선생님들을 통해서, 그리고 청년회 임원과 조장을 통해서 당신 자신의 일을 해 나가신다. 이러한 일을 하시는 하나님은 정말 놀라우신 분이시다.

 

오늘 청년부를 맡은 후 처음으로 청년예배에 참석하지 못 했다. 유치부 헌신예배와 시간이 겹쳐서 어쩔 수가 없었다. 대신 김영록 전도사님에게 설교와 마치는 기도를 부탁했다. 감사하게도 유치부 헌신예배가 조금 일찍 마쳐서, 청년예배의 끝부분인 나눔의 시간에는 참여할 수 있었다. 그래도 김영록 전도사님에게 끝까지 예배의 모든 것을 맡겼는데, 원래 내가 서 있던 자리에 다른 사람이 서있는 것을 보니 어색하고 또, 섭섭했다. 하지만, 그 자리는 영원히 내 자리가 아니다. 나는 곧 떠나야 될 사람이다. 어느 곳에 가든지 영원히 그곳에 엉덩이를 붙이려 하거나, 영원히 나의 것으로 삼아서는 안 되는 게 교역자의 삶이다.

 

교역자 회의 시간에 담임목사님께 내년엔 사역지를 옮기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목사님은 이유도 묻지 않으시고, 모든 걸 이해한다는 듯한 표정으로 알겠다고 말씀하셨다. 몇 개월 동안 사역지를 옮겨야 할지 계속 있어야 할지 고민하며 기도해 왔는데 이것으로써 모든 것이 결정되었다. 이쯤 되면 아무래도 기분이 시원섭섭해야 하는 것이 정석인데, 섭섭하기만 했다. 어쩌면 나보다 청년들이, 유치부 선생님들이 더 섭섭해 할 지도 모르겠다. 내 안에는 두 마음이 있다. 청년들이 눈물로써 나와의 이별을 아쉬워 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과 청년들과 선생님들이 나와의 이별로 너무 섭섭해 하지 않고, 새로 그 자리에 오실 전도사님과 빨리 친밀감을 형성해 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전자는 그들에게 내가 소중한 존재이기를 확인하고 싶어하는 나의 이기적인 욕심이다.

 

저녁에 월례회 후에 가진 유치부 선생님들과의 회식시간, 어쩌면 이제 그분들과는 마지막 회식을 하는 시간일지도 모른다. 순수히, 대가를 바라지 않고 성실히 섬기는 그들의 모습이 무척 사랑스럽다. 특히 맑은 눈을 하고 화평교회에 대한 애정과 교회를 섬기는 기쁨을 말씀하시는 전계환 부장 집사님은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나는 그동안 이분들과 함께 있으면서 이들에게 무엇을 나누어 주었는가? 부끄러울 뿐이다한 집사님의 허름한 겉옷이 눈에 띈다. 별로 예쁘지 않은……. 집사님은 작년에 교육관에서 쓸 대형 진공청소기 2대를 헌물하셨다. 그리고 올해엔 때가 가지 않는 방석을 교체하기 위해 방석 껍데기 100개를 헌물하셨다. 예쁜 옷을 입고 싶은 마음보다, 교회를, 먼지 속에 있는 아이들을, 힘들게 청소하는 성도들을 생각하시는 마음이 더 컸나 보다. 그러나 난 지금 헌신예배 때 설교했다고 강사료를 받아서 가방 속에 챙겨두었다. 받고 싶지는 않았지만, 선생님들이 부족한 전도사를 생각해서, 별 은혜 안 되는 설교를 들으면서도 챙겨주셨다. 이 돈을 어찌 내 주머니에 챙길 수 있을까? 이 돈으로 조그만 선물이라도 사서 선생님들에게 드려야겠다. 선생님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이제 또 일주일이 시작되었다. 당장 화요일부터 시험이 있고, 한 주 동안 할 일이 많다. 앞으로 몇 주간을 계속 그럴 것 같다. 자꾸만 두렵다. 또 일주일을 살아야 하는 것이……. 주님 종을 인도하여 주시옵시고, 해야할 일들이라면 능히 감당케 하여 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