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던 (John Donne)의 시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For Whom the Bell Tolls)"는와 어니스트 헤밍웨이뿐만 아니라 토마스 머튼에게 영향을 주었다. 머튼은 존 던의 시의 첫 구절을 가져와서 "아무도 섬이 아니다(No man is an island)"라는 제목으로 책을 쓰기도 하였다. 또한 머튼이 '자유를 위한 노래'를 위하여 쓴 씨, "All the Way Down"(1966)에서도 이러한 존 던과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생각과 공명을 이루고 있는 부분을 찾아볼 수 있다.

 

머튼은 2차세계대전으로 온 세계가 전쟁과 죽음의 폭풍 가운데 있던 시기를 살았으며, 여러가지 저술활동 등을 통해서 활발하게 반전운동을 벌였다.

 

이 시에서 머튼은 요나가 물고기의 뱃속에서 존재의 심연으로 내려간 이야기를 통해 아래로 깊이 내려가는, 존재의 가장 깊은 곳으로 내려가는 관상 체험을 통해 하나님 안에서 온 인류가 하나라는 깨달음을 얻고 '전쟁은 곧 나의 죽음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나의 종을 울린다'는 표현을 통해 상징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나의 종을 울리는 것', 그것은 머튼이 세상에서 관상한 것을 나누는(Contemplata aliis tradere)  방식이었다.




ALL THE WAY DOWN

(Jonas Ch.2)

 

I went down

Into the cavern

All the way down

To the bottom of the sea.

I went down lower

Than Jonas and the whale

No one ever got so far down

As me.

 

I went down lower

Than any diamond mine

Deeper than the lowest hole

In Kimberly

All the way down

I thought I was the devil

He was no deeper down

Than me.

 

And when they thought

That I was gone forever

That I was all the way

In hell

I got right back into my body

And came back out

And rang my bell.

 

No matter how

They try to harm me now

No matter where

They lay me in the grave

No matter what injustices they do

I've seen the root

Of all that believe.

 

I've seen the room

Where life and death are made

And I have known

The secret forge of war

I even saw the womb

That all things come from

For I got down so far!

 

But when they thought

That I was gone forever

That I was all the way

In hell

I got right back into my body

And came back out

And rang my bell.

 
줄곧 아래로

(요나서 2장)

 

나는 내려갔다.

동굴 속으로

줄곧 아래로

바다의 바닥까지.

나는 더 밑으로 내려갔다.

요나와 고래보다도

아무도 나만큼

그렇게 아래로 가보지 않았다

 

나는 더 밑으로 내려갔다.

어느 다이아몬드 광산보다도

킴벌리의 가장 낮은 동굴보다도

더 깊이

줄곧 아래로.

나는 내가 악마라고 생각했다

그도 나보다는

더 깊이 내려가지 못했다.

 

그리고 내가 영원히 사라져 버렸다고

내가 계속해서

지옥에 있다고

그들이 생각했을 때

나는 즉시 내 몸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밖으로 나와서

나의 종을 울렸다.

 

아무리 그 어떤 방법으로

그들이 지금 나를 해하려 한다고 해도

아무리 그 어떤 무덤 속에

그들이 나를 두려고 해도

아무리 그 어떤 불의를 그들이 행한다고 해도

나는 보았다

모든 믿음의 뿌리를

 

나는 그 방을 보았다

생명과 죽음이 만들어 지는 곳.

그리고 나는 알았다

전쟁의 비밀 요새를.

심지어 나는 자궁도 보았다

모든 것들이 나오는 곳.

왜냐하면 내가 그렇게 멀리 내려갔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가 영원히 사라져 버렸다고

내가 계속해서

지옥에 있다고

그들이 생각했을 때

나는 즉시 내 몸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밖으로 나와서

나의 종을 울렸다.



 

*킴벌리(Kimberly)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중부의 도시이며 다이아몬드 광산의 산지이다.

 

 

댓글을 남겨 주세요

  • 어둠 걷기 2017.09.27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던의 시에서처럼 우리 모두 대륙의 일부이므로, 누군가의 죽음은 나에게 치명적인 죽음이 되므로, 우리는 우리의 죽음을 위해 종을 울립니다. "밖으로 나와서" 말이지요. 오랜만에 울림을 느끼게 해 주신 글에 감사합니다.
    토마스 머튼의 시와 작품들을 다 읽어보고 싶네요. 제가 고민하고 있는 신의 부재에 대해 뭔가 얘기해 줄 것 같습니다. "내가 악마라고 생각했다"는 표현은 고통의 나락에 떨어진 인간이 악과 일종의 공모 관계에 있게 된다고 했던 시몬느 베이유의 말과 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