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노래



무더운 수인들의 도시 

시간을 잃은 불빛에 

불면에 시달리던 

가여운 매미들도 

지쳐 울음을 멈춘 

어질어질한 여름밤


이름 모를 풀벌레가 

구슬픈 목소리로

키리에를 부르기 시작하고

알지 못하는 걱정에 

뒤척이던 내 그림자도

뱃속에서 울리는 

밤의 노래를 들으며

그제서야

스르르 잠드는

깊고 깊은 


"키리에 엘에이손"


2016. 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