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孤空)비행



겨울이 저무는 강

붉게 물드는 하늘따라

한 떼의 철새들이 흘러간다


우아하고 당당한 날개들이 줄지어 지나가 버린

외로운 허공을

눈시울이 붉어진 흰 새 한 마리가

서글프게 울며 따라간다


갈 길이 아무리 바빠도 그는

아직 두꺼운 외투를 벗지 못하고

강변을 서성이는 내게

위로의 말

을 건네는 걸 잊지 않는다


내가 우는 건 

뒤처진 날 위해서가 아니라

봄이 오는 걸 두려워하는

널 위해서야 라고


2017. 3. 4.



Canon | Canon EOS 60D |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0sec | F/4.0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