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3-14장 | 죄와 벌

 

어제 읽은 사무엘하 11장과 12장에는 다윗이 자신의 충성스러운 부하 우리야의 아내 밧세바와 동침하고, 우리야를 죽음으로 내몬 사건이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그 죄악으로 말미암아 다윗과 밧세바 사이에 난 첫 아이가 죽게 되었지요. 그런데 다윗의 죄의 결과는 그것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나단 선지자를 통해서 다윗의 집에서 칼이 영원토록 떠나지 않겠다고 하였는데, 그 비극의 시작이 오늘 우리가 함께 읽을 사무엘하 13장과 14장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다윗의 맏아들 암논과 그의 배다른 형제 압살롬 사이에 갈등이 생겨서, 압살롬이 그 형제 암논을 칼로 죽인 것입니다. 이 사건의 직접적인 원인은 암논이 그의 이복누이인 다말에게 성폭력을 행하고, 그녀를 버린 것 때문입니다만, 궁극적 원인은 그의 아버지 다윗이 행한 간음죄와 살인죄에 있었습니다. 그로 인해서 다윗의 집안에서 오빠가 여동생에게 성폭력을 행하고, 형제가 형제를 향해, 아들이 아비를 향해 칼을 휘두르는 비극이 이어지게 된 것입니다. 일단 오늘 본문 사무엘하 14장에서는 요압의 중재로 다윗과 압살롬이 화해하는 것으로 끝나지만, 내일 읽게 될 15장에서는 더 큰 갈등과 비극이 일어납니다.

이 장면을 읽다가 보면 생각나는 구절이 있습니다. 출애굽기 346-7절인데요, 하나님은 시내산에게 모세에게 다음과 같이 자신을 계시하셨습니다.

 

6 여호와께서 그의 앞으로 지나시며 선포하시되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

7 인자를 천대까지 베풀며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리라 그러나 벌을 면제하지는 아니하고 아버지의 악행을 자손 삼사 대까지 보응하리라

 

하나님은 정말로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으셔서, 인자를 자손 천 대까지 베푸시며, 악과 과실과 죄는 용서하시지만, 벌을 면제하지는 아니하고 아버지의 악행을 자손 삼사 대까지 보응하신다는 것입니다. 요약하면 하나님은 죄를 용서하시만, 벌을 면제하지는 않으셔서 보응을 하시는 분이시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시편51편에 기록된 것처럼 다윗이 통회함으로 인해 하나님께서 그 죄는 용서하셨지만, 그에게 벌을 내리셔서 그의 집안에서 형제와 형제 사이에,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폭력과 살인과 복수가 끊어지지 않게 하신 것이지요. 이러한 이야기들을 읽다가 보면, 하나님은 참 무서운 분, 또는 정확하신 분이시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오늘날 우리가 죄를 짓고 회개하면, 죄를 용서해주시기는 하지만, 벌은 내리시지는 않을까 두려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것에 관해서 우리는 걱정하거나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대신 그 보응을 받으셨기 때문입니다. 구약에서 짐승의 피로 드리는 속죄제와는 달리 하나님의 어린양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기는 우리를 위하여 그 보응을 대신 받으신 것이므로,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의지한다면, 그 보응에 대해서 염려하거나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우리가 예수님의 피로 인해 받은 구원을 등한히 여기고 반복해서 죄를 짓지 않도록 스스로주의하고 하나님을 도우심을 구하면 됩니다(2:3-4 참조).

그러므로 오늘 새벽 본문 말씀을 읽으며 죄의 비극적이고, 파괴적인 결과를 목도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새벽 기도할 때에는 우리가 죄에서 멀리 떠나, 주 안에서 주님께서 선물로 주신 구원을 완성하며 살 수 있는 은총을 주님께 간절히 구합시다(2:8, 2:12).


2018 4 16



Tag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