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대청소, 봄 수련회

  

 

자기 방을 스스로 청소해 보지 않은 사람은 먼지가 얼마나 끊이지 않고 쌓이는지 모른다부모님과 함께 살 때, 내 방은 항상 깨끗했다. 비록 넓지는 않았지만 집에 놀러오는 친구들마다 감탄할 정도로 항상 모든 것이 정돈되어 있고, 또 깨끗하게 청소되어 있었다. 이 모든 것은 내가 한 것이 아니라 깔끔한 성격의 어머니 덕분이다. 그런 어머니를 닮아 나도 비교적 깔끔한 성격이기도 하지만, 어머니는 내가 아침에 바쁘게 나가느라 어지럽혀 놓은 책상을 매일 같이 정리하고, 먼지를 닦아 주셨다.

 

그래서 난 책상에 먼지가 그렇게 많이 쌓이는지를 신대원 시절 생활관(기숙사)에서 살면서 알았다. 좁은 방에 4명이 모여 살지만, 다들 바쁘게 사는 지라 우리방은 기껏해야 일주일에 두 번 정도 걸레질을 했다. 그래서 책상과 바닥엔 우리의 게으름을 비웃듯이 거의 먼지와 머리카락이 흩어져 있었다. 그때에서야 비로소 난 책상에 먼지가 그렇게 많이 쌓이는지, 또 머리카락은 그렇게 많이 빠지는지 알게 되었다.

 

먼지라는 것은 참 신기하다. 과학적인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방에서 운동을 하거나 춤을 추는 것도 아닌데, 하루 이틀이면 어느새 쌓여서 촉감과 호흡기를 괴롭힌다. 우리 신앙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비록 우리가 지난 겨울 수련회 때에 주님께서 주시는 은혜 속에 푹 빠졌다 할지라도, 한 주, 두 주, 그리고 한 달, 두 달이 지나면 우리의 신앙에는 나도 모르게 먼지가 제법 쌓여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굳이 수련회를 예로 들지 않더라도 한 주, 또는 며칠만 말씀을 묵상하지 않고 기도하지 않는다면, 메말라가는 우리의 영혼을 발견하기가 어렵지 않다.

 

이러한 사실 때문에 혹시 수련회나 경건훈련이 헛수고이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것은 결코 아니다. 우리는 왜 날마다 매끼마다 밥을 먹는가? 또 배고파지고, 어차피 (귀찮고 지저분하게도) 모두 배출될 것인데 말이다. 여기에 대한 답은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다. 한 끼의 밥은 반나절 동안 살 힘을 얻기 위해서 먹는 것이지, 몇 달 또는 몇 년을 위해 먹는 것이 아니다. 이처럼 겨울수련회는 겨울수련회 나름으로 의미를 가지고 있고, 봄 수련회는 봄 수련회 나름으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오늘의 묵상과 기도는 오늘에 의미 있는 일이며, 내일의 것은 또 내일에 의미가 있다.

 

올해에는 이전에 없었던 봄 수련회와 가을 수련회를 갖게 되는 것은 끼니와 끼니 사이에 배고픔을 달래고 음식의 기쁨을 누리기 위해 간식을 먹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비록 지난 겨울 수련회가 우리에게 아주 큰 은혜의 시간이었으며, 또 올 여름 정말로 기대가 되는 제주선교가 기다리고 있지만 그 사이 간단하게라도 함께 하룻밤을 지내며 함께 기도하고, 교제하는 시간을 가진다면 힘겨운 5,6월을 살아가는데에 우리에게 커다란 힘이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특별히 이번 봄 수련회에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동행이라는 주제를 주셨다. 우리의 삶은 본질적으로 홀로 갈 수만은 없다. 먼저 우리를 만드신 아버지, 내가 어디로 가든지 날 떠나지 않는 아버지와 함께 하는 삶이다. 하나님을 떠나 사는 것, 그것은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을 떠나기 위해 선악과를 먹었던 것과 같은 범죄이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의 조상들이 경험했던 것과 같이 가시와 엉겅퀴와 같은 고난이 있는 길이며, 해산하는 것과 같은 엄청난 고통이 있는 삶이다. 곧 죽는 길이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과 함께 있을 때에 아버지는 우리의 오른 손을 붙드시고, 모든 어려움을 능히 이겨나가게 하신다.

 

내가 항상 주와 함께 하니 주께서 내 오른손을 붙드셨나이다 (시편73:23)

 

다음으로 우리는 형제, 자매들과 함께 동행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하나님 나라에서는 결코 독불장군이 없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만나게 하신 가족, 그리고 친구와 지체들은 모두 소중한 동반자들이다. 함께 하나님께로 가는 우리의 영적인 여정을, 인생을 함께 걷는 이들이다. 우리가 함께 손을 잡고, 서로를 붙들어 주며 걸어갈 때, 우리는 혼자 힘겹게 사는 것보다 훨씬 많은 안정감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그리고 서로서로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다. 내가 단언하건데, 믿음의 가족들과 함께 사는 기쁨을, 함께 걷는 유익을 알지 못하는 이들은 참 불쌍한 사람들이다.

 

참 감사하게도, 하나님은 올해 우리에게 봄 수련회라는 귀한 시간을 허락하셨다. 이 시간을 통해서 우리의 믿음과 삶에 묻은 먼지를 깨끗하게 닦아내고, 새롭게 하나님과 그리고 믿음의 가족들과 함께 동행하는 시간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소원한다.


2004. 5. 22.

영등포교회 청년1부 <로고스>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