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을 쓰며 영어로 번역한 윤동주 시인의 시를 올려둔다. 그가 한글로 시를 쓰던 때는 일제강점기 말이다. 일제가 우리 민족의 언어는 물론 정체성까지 말살하려고 하던 때에, 청년 윤동주는 '위험한 언어'로 '위험한 내용'의 시를 썼다. 그 언어의 아름다움과 내용의 깊이와 감동을 다른 나라 언어로 그대로 옮긴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최대한 흉내 내어보려고 하였다. 기존의 영어 번역들이 시인의 육필 원고가 아니라 편집자들에 의해 변형된 원고를 대본으로 하여서 아쉬운 점들이 많다. 그래서 품을 들여 다시 옮겼는데, 짧은 실력 탓에 어쩌면 더 못한 것이 되어 버렸는지도 모르겠다. 혹시 더 나은 표현이 있다면 제안해 주신다면 고마울 것이다. 


한글 시는 원래 시인이 썼던 언어의 음악적인 맛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육필 원고에 있는 어휘를 그대로 두었다. 다만 띄어쓰기만 현대 맞춤법에 따라 고쳤다. 영어 번역은 영어로는 좀 어색한 표현이 되더라도, 가능한 원래의 의미를 그대로 전하기 위해 역동적 등가 번역(Dynamic Equivalence Translation)방식이 아닌 문자적 번역 방법을 택했다. 

 

《사진판 윤동주 자필 시고전집》(서울: 민음사, 제2판, 2002)을 번역 대본으로 삼았고, Kyung-nyun Kim Richards와 Steffen F. Richards가 번역한 Sky, Wind, and Stars (Fremont, CA: Asian Humanities Press, 2003)을 참조하였다.


쉽게 씨워진 시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볼가,


땀내와 사랑내 포그니 품긴

보내주신 학비봉투를 받어


대학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려간다.


생각해보면 어린 때 동무를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가?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씨워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곰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츰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적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1942. 6. 3.



A Poem Written Easily



Outside the window a night rain whispers 

This six tatami-mats room is others’ country,


Despite knowing the poet is a sad vocation from heaven

Let me write a line of poem,


Having received [from home] my tuition in an envelope

That gives cozily off the smell of sweat and love


I tuck my college notebook under my arm

And go to listen to the lecture of an old professor.


On reflection, having lost 

One, two, and all of my childhood friends


For what

I am only sinking down alone?


People say human life is difficult to live out,

But this poem is being written so easily.

This is shameful.


This six tatami-mats room is others’ country,

Outside the window a night rain whispers,


After driving out the darkness a little by lighting the lamp,

The last I, waiting for the morning that will come like an era,


I offer my small hand to me and have 

The first handshake in tears and consolation.


June 3, 1942.

---------


Poem. Yun Dong-ju (1917-1045)

Trans. Hyeokil Kwon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