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바람소리/목회칼럼 2004. 12. 26. 17:00

영등포교회 4부예배 주보 목회칼럼

2004년 12월 26일

 

선 물


                                                                    
성탄절을 맞아 여기저기서 선물을 주고 받는 모습을 봅니다. 예수님은 스스로는 죄에서 헤어 나올 수 없는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입니다. 그래서 성탄절에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개인적으로도 그리고 공동체적으로도 선물을 주고 받습니다.


며칠 전 제2기 YDTS 아웃리치를 강원도 고성, 대진중앙교회로 갔지요. 그곳 교회 어린이들 성탄축하공연 준비를 도와 주었습니다. 함께 간 우리 지체들이 열심히 아이들을 가르치고, 마지막 날 저녁에는 아이들 한 명 한 명에게 성탄 카드를 직접 만들어 정성스럽게 써서 주고, 또 선물도 주었지요. 선생님들의 사랑이 담긴 카드와 선물을 받은 아이들은 그 얼굴에 행복이 가득했습니다. 그것을 지켜보는 제 안에도 따뜻한 기쁨이 피어올랐습니다. 다음 날 아침이었습니다. 우리 일행이 바쁘게 짐정리를 하고 있는데 여자 아이 세 명이 교회로 왔습니다. 그리고 그 중 한 명이 짝지에게 쑥스러운 듯이 쵸코우유를 선물해주고는 “선생님! 여름 성경학교 때도 꼭 오세요”라고 이야기하였습니다.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참, 우리 팀원들도 마지막 날 저녁 맛있는 선물을 받았습니다. 대진중앙교회에는 교회학교 선생님이 한 분 계십니다. 어려운 교회 형편 속에서도 끝까지 자리를 지키시며 아이들과 교회를 섬기시는 집사님이십니다. 그분은 매일 새벽예배에 나와 눈물을 흘리며 교회와 아이들을 위해 기도하시는 분이신데, 수요저녁예배 때에는 가난한 마음으로 진실한 기도를 드림으로 함께 예배 드린 모든 이들이 마음이 울리고, 큰 은혜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분께서 그날 저녁 우리팀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하시고 맛있는 치킨으로 깊은 밤 고픈 배를 채워주셨지요. 그리고 그곳 교회의 담임교역자 김성덕 전도사님은 저희들에게 시원하고 멋진 겨울 밤바다를 선물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파도소리가 가득한 바닷가에서 저녁모임을 할 수 있었답니다.


이번 아웃리치의 선물이야기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돌아오는 날 아침 우리팀은 잠깐 한 화장품 가게를 들렸습니다. 그곳은 우리들에게 치킨을 선물하신 선생님께서 일하시는 곳이지요. 팀장님과 몇몇 자매들이 그곳에 들어가 선생님께 어제 받은 선물의 답례로 음료수 세트를 사서 선물로 드렸지요. 그리고 우리 팀원들은 이번에 절약하여 남긴 재정을 서울로 돌아와 대진 중앙교회에 필요한 전도물품들과 전도지와 그곳 교회 전도사님과 사모님을 위한 선물을 구입하여 보내는데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부장 집사님의 말씀대로 그 마음들이 얼마나 이쁜지 모르겠습니다.^^


이 외에도 아웃리치 기간에 주고 받은 선물들이 있지만 다 기록하지는 못합니다. 어째든 선물은 선물을 낳는다는 걸 우리는 배웠습니다. 이것은 우리의 신앙에서도 마찬가지이지요.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에게 예수님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고, 날마다 우리의 삶 가운데 성령님을 부어주시지요. 또한 우리에게 많은 은사와 다양한 재능들을 선물로 주셨지요. 그 선물을 받은 우리들은 우리의 삶을 하나님께 드립니다. 우리가 받은 은사와 달란트들을 하나님께 드립니다. 그리고 나아가서는 우리가 고백하는 찬양들의 가사처럼 우리의 생명까지 드립니다. 이렇게 우리의 신앙, 삶에도 선물들이 가득합니다. 

어제는 즐거운 성탄절이었습니다. 
성탄절이 즐거운 이유는 이렇게 선물이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위로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예수님이라는 선물과 또 말로 다 할 수 없는 다양한 선물들, 그리고 옆으로는 주 안에서 형제, 자매된 이웃들과 함께 나누는 선물. 참 즐거운 성탄은 이렇게 하나님과 공동체의 선물에 동참할 때 누릴 수 있습니다. 혹시 나에게는 주님과 다른 이들에게 줄 선물이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나요? 그렇다면 다시 찬찬히 자신을 살펴보세요. 비록 호주머니와 저금통장은 비어 있을 줄 모르나 우리에게는 분명 남에게 나눌 수 있는 선물이 있답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사람에게 주셨지요

마지막으로 영등포교회 청년부 형제, 자매 여러분.
여러분들은 지난 2년간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정말 귀한 선물임을 고백합니다.
여러분,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