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귐

 

가을을 맞아 이번주(91)부터 청년부 조가 새롭게 편성되었다. 이번 조편성은 여름을 지나면서 흐트러진 소그룹을 재정비하여 활성화하고, 연령에 맞는 교육과 교제를 해나가는 데에 그 주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해 새롭게 11기 류안나 자매와 박지현 자매가 조장으로 헌신하였으며, 모두 6개의 조가 새롭게 편성되었다. 특별히 이번 조편성에서는 25살 이하의 지체들과 26살 이상의 지체들을 나누어서 각각 4개조와 2개조로 편성하였다. 그래서 이전에 20대 초반의 젊은 기수와 30대의 고기수들이 함께 조모임을 함으로써 나타났던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보완하고자 하였다.

 

이렇게 청년부 조편성에 많은 의의를 두고, 여러 가지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그만큼 청년부에 있어서 가 가지고 있는 중요성이 크기 때문이다. 조모임을 통해 성경을 공부하고, 교제를 나누는 것 외에도 한 조 안에서 만난 우리는 서로를 영적 여정의 동반자로 초청하며 함께 걸어 갈 수 있다.

30여년을 살아오며 많은 사람을 만나고, 또 친구를 사귀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오랜 시간 동안,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올 수 있는 사람들은 바로 주 안에서 만난 교회 친구와 선·후배들이다. 그것은 그들과 성격과 취향이 비슷해서가 아니라 주님을 알지 못하는 다른 사람들과는 결코 나눌 수 없는 신앙에 대해 함께 나누고 공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가 새롭게 한 조에서 만나는 지체들은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함께 나누고, 하나님께로 가는 영적 여정의 동반자로서 관계를 맺기에 충분한 사람들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서로를 잠깐 옷깃을 스쳐지나가는 사람으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서로에게 충실한 동반자가 되도록 노력하자. 우리의 시간을 사용해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연락하는 것과 또한 재정을 투자하여 선물을 사주고, 먹을 것을 사주는 것들은 서로에게 충실한 동반자가 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들이다. 하지만 이보다 먼저 우리의 마음이 서로를 향해 열려 있어야 한다. 상대방을 지나치게 경계하거나, 판단하고 평가하는 일들은 우리의 관계를 막아서는 커다란 장애물들이다. 서로에게 있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 주고 또한 수용하는 관계로 까지 발전해 나가야 할 것이다.

우리 청년부 공동체의 모든 조가 당장에 이런 수준에 이르지는 못할 것이다. 때로 우린 조모임을 하면서 서로에게 실망하기도 하고, 서로 상처를 주고 받기도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어느 것도 우리 아름다운 공동체를 이루어 가는 것을 포기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비가 온 뒤에 땅은 굳어지는 법이며, 우리의 모든 모임과 교제 가운데에는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기 때문이다.

 

우리의 사귐은 아버지와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함이라(요한일서 1:4)”

 

이번에 조편성을 하며, 가장 안타까웠던 것은 우리에게는 장기결석자라는 이름의 많은 지체들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당장 그들을 조에 편성할 수는 없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이름을 지워버릴 수도 없었다. 그것은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지금도 그들을 기다리시고 찾으시는 주님 때문이었다.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그들이 주님께 다시 돌아오도록 돕는 것은 우리들에게 맡겨진 중요한 책임이다. 이들도 또한 하나님의 자녀이며 우리의 동반자이다.

올가을 편성된 조는 다음해 1월 중순까지 계속 유지되다가 내년에 새롭게 올라오는 새내기(지금의 고3)들과 함께 다시 편성될 것이다. 그리고 중간에라도 인원이 많이 늘어 나게 되면 분가(?)를 해서 한 조를 둘로 나눌 계획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 5,6개월 뒤의 모습이 어떻게 될지는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우리가 서로의 충실한 동반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떠난 자들이 다시 돌아 올 수 있도록 노력한다면, 더 많은 아름다운 모습으로 성장해 있을 것을 기대해 본다. 그것은 우리의 사귐이 주님과 함께 하고, 서로에게 충실한 동반자가 되어갈 때 가능해질 것이다.

 

2002. 8. 30.

화평교회 청년부 주보 '이슬칼럼'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