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나무 아래서 무슨 일이 있었을까?"

오늘 아침 말씀을 묵상하다가 이런 질문에 부딪혔다. 요한복음 1:43-51에는 예수님께서 나다나엘을 만나는 장면이 기록되어 있다. 

1. 먼저 빌립이 나다나엘을 만나 흥분에 가득차서 자신이 성경에 기록된 메시야를 만났는데 그가 바로 나사렛 예수라고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나다나엘은 별로 미덥지 못하다는 식으로 반응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나다나엘은 조그만 시골 동네 나사렛에서 메시야가 나올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빌립은 확신했다. 그리고 친구에게 이렇게 초청했다. 
        "와서 보라!"

2.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고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보라, 이는 참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 
아마, 나다나엘도 예수님의 이 말씀을 들은 듯하다. 나다나엘은 의문에 사로잡혔다. '아니, 나를 얼마나 안다고......' 그도 그럴 것이 그는 이전에 예수님을 한 번도 만난적이 없었다. 그는 의아해 하며, (만일 내가 나다나엘이라면 거짓선지자가 아닌지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바라보며) 이렇게 물었다.
        "당신이 저를 어떻게 아시지요?"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이 애매한 답변 한 마디에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라며 의심하던 나다나엘이 놀라운 고백을 한다.
        "선생님,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요,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십니다."

3.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을까? 먼저 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그는 혼자 있었으며 그곳에 어떤 다른 목격자도 없었던 듯하다. 만약 목격자가 있었다면, 그 목격자가 예수님에게 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었다는 정보를 알려 줄 수 있었으므로, 예수님께서 그를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보았다는 대답이 나다나엘에게 그리 놀라운 것이 없다.

그렇다면 나다나엘은 무화과나무에서 혼자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나다나엘의 마음 속에는 잘못된 것이 없다는 예수님의 말씀을 토대로 볼 때 그가 그곳에서 남들에게 보이고 싶지 않은 '부끄러운 일'을 했을 가능성은 없다. 또한 예수님과 나다나엘의 대화에서 '무화과나무 아래에서의 일'이 가진 비중을 볼 때 그가 그냥 단순히 그 아래에서 멍하게 앉아 있거나 서성거리고 있었다고 볼 수도 없다. 그렇다면 나다나엘이 그곳에서 홀로, 뭔가 특별한 긍정적인 일을 한 것이 분명하다. 그것이 무엇일까? 

다시 한번 나다나엘을 향한 예수님의 평가를 생각해 보면, 그는 "참된 이스라엘 사람(a true Israelite)"이었다. 이 말을 통해서 다양한 가설들을추론할 수 있다. 그런데 당시 이스라엘 백성이 처한 상황(context)-로마의 식민지였으며, 정치, 사회, 종교적으로 매우 어렵고 혼란한 시기였음-을 고려해보면, 나다나엘이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구원을 가져다 줄 그 어떤 '선한 일'을 행하시기를 간구했다고 추측해볼 수 있다. 그리고 그 간구처럼 그는 자신의 눈으로 메시야를 보고 있는 것이었다. 자신과 하나님 둘 사이에 있었던 그 일, 그 간구를 아는 것은 하나님이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보내신 사람,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면 불가능했던 것이다.

4. 나다나엘이 그동안 자신이 간절히 기다려오던 이스라엘의 임금을 만났지만, 막약 그가 무화과나무 아래서 하나님과 둘만의 시간을 가지지 않았다면, 예수님을 그저 '나사렛 시골 청년' 또는 근거 없는 말로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거짓선지자로 인식하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마찬가지로 우리도 무화과나무 아래 거할 필요가 있다. 나의 일상의 길모퉁이에서 주님을 마주칠 때, 스쳐지나가지 않고 그분을 알아보기 위해서, 나의 삶 가운데 행하시는 하나님의 일을 알아채고 바르게 분별할 수 있기 위해서, 골방에서 하나님과의 단 둘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나 자신 뿐만 아니라, 공동체와 민족, 열방을 위해서 간구하고 엎드리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면 오늘 나의 무화과나무 아래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


2011년 2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