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을 쓰며 영어로 번역한 윤동주 시인의 시를 올려둔다. 그가 한글로 시를 쓰던 때는 일제강점기 말이다. 일제가 우리 민족의 언어는 물론 정체성까지 말살하려고 하던 때에, 청년 윤동주는 '위험한 언어'로 '위험한 내용'의 시를 썼다. 그 언어의 아름다움과 내용의 깊이와 감동을 다른 나라 언어로 그대로 옮긴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최대한 흉내 내어보려고 하였다. 기존의 영어 번역들이 시인의 육필 원고가 아니라 편집자들에 의해 변형된 원고를 대본으로 하여서 아쉬운 점들이 많다. 그래서 품을 들여 다시 옮겼는데, 짧은 실력 탓에 어쩌면 더 못한 것이 되어 버렸는지도 모르겠다. 혹시 더 나은 표현이 있다면 제안해 주신다면 고마울 것이다. 


한글 시는 원래 시인이 썼던 언어의 음악적인 맛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육필 원고에 있는 어휘를 그대로 두었다. 다만 띄어쓰기만 현대 맞춤법에 따라 고쳤다. 영어 번역은 영어로는 좀 어색한 표현이 되더라도, 가능한 원래의 의미를 그대로 전하기 위해 역동적 등가 번역(Dynamic Equivalence Translation)방식이 아닌 문자적 번역 방법을 택했다. 

 

《사진판 윤동주 자필 시고전집》(서울: 민음사, 제2판, 2002)을 번역 대본으로 삼았고, Kyung-nyun Kim Richards와 Steffen F. Richards가 번역한 Sky, Wind, and Stars (Fremont, CA: Asian Humanities Press, 2003)을 참조하였다.


힌 그림자



황혼이 지터지는 길모금에서

하로종일 시드른 귀를 가만이 기우리면

땅검의 옴겨지는 발자취 소리,


발자취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나는 총명했든가요.


이제 어리석게도 모든 것을 깨다른 다음

오래 마음 깊은 속에


괴로워하든 수많은 나를

하나, 둘 제 고장으로 돌려 보내면

거리 모통이 어둠 속으로

소리 없이 사라지는 힌 그림자,


힌 그림자들

연연히 사랑하든 힌 그림자들,


내 모든 것을 돌려 보낸 뒤

허전히 뒷골목을 돌아

황혼처럼 물드는 내 방으로 돌아오면


신념이 깊은 으젓한 양처럼

하로 종일 시름없이 풀포기나 뜻자.


1942. 4. 14.




White Shadow



If I quietly incline my ears withered all day

On the street corner where the twilight is getting dark

The sound of footsteps of the moving twilight, 


Was I smart enough

To hear the sound of footsteps.


After realizing everything only now foolishly

I send back numerous “I”s who have suffered so long

In the depth of my heart

To their own hometowns, one by one

Then what disappears silently 

Into the darkness of the street corner is the white shadow,

 

White shadows

White shadows that I loved with so much longing,


After sending back all of mine

I have returned to my room that is being dyed like the twilight

By detouring through the back alley feeling empty


Let me graze the grass all day without anxiety

Like a dignified sheep with deep faith.


April 14, 1942.


Poem. Yun Dong-ju (1917-1045)

Trans. Hyeokil Kwon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