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4. 토. 울산 주전마을.

특별히 갈 곳도, 오라는 이도 없는 날, 사람 냄새에 이끌려 이웃 도시로 건너갔다. 갑자기 연락해도 반갑게 맞아 주는 편안한 벗들이 있어 고맙다. 예쁘다는 커피향도 숨을 죽이는 비오는 날의 비린 바다 냄새가 정답다.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