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ion : “성령님은 누구시며, 내게 어떻게 나타나시나요?”

 

Answer : 일반적으로 우리 안에 궁금증이 생기는 이유는 머릿속에 있는 ‘질문이라는 생각’ 이전에 그 질문이 생겨나게 된 원인이 되는 욕구가 그 마음속에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길을 가다가 우연히 옷가게의 쇼윈도우에서 마네킹에게 입혀진 어떤 옷을 보았는데, 그 상품이 얼마인지 궁금해진다면, 그것은 곧 그 옷이 마음에 들어서 구입하고 싶은 욕구가 그 마음에 일어났기 때문이지요. 비슷하게 질문자께서 성령님에 대한 위와 같은 질문을 하신 이유는 단순한 지적 호기심을 충족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성령님을 알고, 보고, 만나고 싶은 갈망이 그 마음속에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모든 사람에게는 하나님을 향한 갈망이 있습니다. 누구나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와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것처럼 모든 사람의 존재 깊은 곳에는 자신을 창조하신 하나님에 대한 본성적인 그리움이 심겨져 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죄로 인해 하나님 지식을 잃어버린 많은 사람들은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영혼의 갈망을 음식이나 옷 등과 같이 창조된 다른 것들을 즐기거나 소유함으로써 채우려고 하지요. 하지만 그러한 것들은 일시적인 만족과 기쁨만 가져다 줄 뿐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갈망은 하나님 이외 그 무엇으로도 온전히 채울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영혼 안에서 하나님에 대한 갈망과 그리움을 일깨워서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찾게 하시는 분이 바로 성령님이십니다.

 

성령님은 신학적으로 말씀 드리면, 성부‧성자‧성령 삼위일체 하나님 중의 한 분이십니다(마28:19). 성령님은 이 세상이 창조되기 전부터 존재하셨으며(창1:2), 구약시대 때도 예언자들에게 임하셔서 활동하셨고(대하15:1), 신약시대 때는 예수님의 탄생과 사역에 함께 하시는 분이십니다(마1:18, 3:16, 4:1, 12:28). 그리고 예수님께서 부활하시고 승천하신 이후에는 예수님의 요청으로 아버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내셔서 믿는 자들과 영원토록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영이십니다(요14:16-17). 좀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성령은 우리 안에 계시며(고전3:16), 우리의 마음에 하나님의 사랑을 부으셔서(롬5:5), 우리로 하여금 예수께서 구주가 되심을 깨닫고, 믿고, 시인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고전12:3). 또한, 성령님은 우리를 깨끗하고 거룩하게 하시며(고전6:11), 우리 안에서 친히 우리의 기도를 도우시며(롬8:26), 우리 속사람을 강건하게 하십니다(엡3:16). 그리고 우리로 하여금 선하고 아름다운 열매를 맺게 하시며(갈5:22-23), 우리에게 사명을 주시고(행1:8), 그 사명을 성취할 수 있는 능력이 되어 주십니다(롬15:19). 공동체적으로도 성령님은 우리에게 다양한 은사를 주시지만(고전12:11), 다양성 속에서도 하나 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엡4:3).

 

이러한 성령님은 사람들의 눈에 ‘바람’같이 나타나시기도 하고(행2:2), ‘불’같이 임하시기도 하며(행2:3), ‘물’과 같이 우리 안에서 솟아나시기도 합니다(요7:37-39). 그리고 예수님께서 세례 받으실 때에는 하늘에서부터 ‘비둘기’같이 임하셨습니다(막1:10). 여기서 성령에 대한 묘사가 모두 ‘같이’라는 조사를 사용한 비유로 되어 있는 것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성령님은 형상이 없는 영이시기 때문에 성령님의 나타나심은 비유로 밖에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하나의 비유가 아니라 물이나 불처럼 상반된 이미지로 다양하게 표현하는 것은 그만큼 성령님은 어떤 특정한 개념이나 이미지에 제한되지 않으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장로회신학대학교 현요한 교수님의 표현에 의하면 성령님은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바람’, ‘불’, ‘물’만이 아니라 매우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나타나십니다. 또한 성령님은 불이나 바람처럼 매우 강렬하게 경험되기도 하지만, 내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으로 경험되기도 합니다(롬14:17). 그렇기 때문에 성령님을 알고 만나고자 할 때 성령님을 자신의 지식이나 선입관이라는 안경을 쓰고 볼 것이 아니라 맨 눈으로, 곧 제한되지 않은 열린 마음으로 기다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성령님을 경험한다는 것은, 곧 하나님을 경험한다는 것과 같습니다. 거꾸로 말해서 우리가 하나님을 경험한다는 것은, 곧 성령님을 경험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성령님을 경험할 수 있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영적인 존재로 만드셨기 때문입니다. 태초에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그 코에 생기, 즉 하나님의 숨이신 성령을 불어 넣으심으로 사람으로 하여금 ‘생령’, 곧 살아있는 영이 되게 하셨기 때문입니다(창2:7). 그러므로 성령을 경험하기 위해서 우리에게 없는 새로운 무언가를 갖추어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창조 때부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영적 감각을 깨끗하게 유지하고 훈련을 통해서 계발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바로 영성 훈련(spiritual discipline)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을 경험하고 싶으시다면, 가장 먼저 회개를 통해서 죄를 벗어 버리고, 또한 예배와 성경공부와 독서를 통해서 무지를 벗어 버리며, 나아가 말씀 묵상과 기도 등을 통해서 하나님의 음성 듣기를 훈련하시기를 권합니다.

 

「남문밖 기쁜소식」 309 (2019년 7-8월), 40-43쪽 게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