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고3 수련회


1. 방학이 다가왔지만, 다들 마음이 그리 가볍지만은 않았다. 곧 여름수련회가 다가왔는데, 보충수업을 빠지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새 우린 고3이라는 이름으로, 대학입시를 코앞에 두고 있는 존재가 되었다. 야자를 마치고, 교회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친구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자연스럽게 우리의 이야기는 수련회로 흘렀다. “우리 담임이 수련회 갈려거든 맞고 가라던데” 한 친구가 이야기한다. “난 맞아도 안 보내준단다 ㅋㅋ” 다른 친구가 고개를 흔들며 말한다. “난 안 그래도, 주일에 학교에 자율학습하러 안 나오고, 교회 간다고, 선생님이 볼 때마다 째려본다” 다들 상황이 장마 때 먹구름이 가득 낀 하늘처럼 캄캄하다. 사실 이 때를 대비해서, 평소에 농땡이 안 치고, 충실히 야자에 참여하였지만, 그래도 성적만큼은 자신이 없다.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게 성적이다.

 

2. “하나님, 제발 우리 선생님 마음을 열어주세요.” 쉬는 시간, 다시 한 번 주먹을 꽉 쥐고 기도한다. 그리고, 떨리는 마음으로 교무실로 향하였다. 가슴이 제법 두근거린다. 선생님은 나를 보자, 내가 왜 왔는지 다 안다는 듯한 눈치다. ……… “무슨 소리하노? 안 된다! 내년에 대학생 되어서 가라!” “선생님, 수련회 안 가면, 공부가 더 안 될 것 같습니다. 다녀와서 힘내서 더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용기를 내어 말씀드렸지만, 선생님의 눈빛은 여전히 무섭기만 하다.

 

 3. 수련회를 떠나는 날 아침, 친구들이 하나 둘씩 교회로 모여든다. 나처럼 어렵게 허락을 얻은 이들도 있고, 아예 허락을 얻지 못해, 어떤 친구는 선생님께 편지를 써서, 음료수와 함께 책상에 올려두고 왔단다. 다녀와서 매를 맞겠다고 했단다. 조금 무모하게 생각될 수도 있지만, 하나님을 향한 그 열정만은 결코 과소평가할 수 없다. 이처럼, 어렵게 참여한 수련회였기에, 우리는 수련회를 통해서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을 경험할 수 있었다. 그 고3 여름수련회가 있었기에, 우리는 남은 수험생활을 열심히 할 수 있는 힘을 비축할 수 있었고,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에는 20여명의 동기들 중 거의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2006. 7. 16. 대연교회 청소년부 주보 칼럼


고3때의 기억을 더듬어 썼습니다.

내용의 진실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실제의 경험에 약간의 상상력과 변경을 가미했습니다.^^

Tag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