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성경에서 보여주고 있는 초대교회는 목회자와 평신도의 구분없이 모두가 자신의 자리에서 복음을 위하여 헌신하는 공동체이다.


성령의 역사 가운데 교회의 모든 구성원들이 한 마음으로 주님을 섬겼다. 그러나 중세를 지나면서, 교권이 강조되고  평신도는 교회의 바깥뜰로 밀려나 버리고 말았다. 이로부터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기 위한 운동이 종교개혁이었다. 마틴 루터는 '만인제사장설'을 통해 다시 평신도들의 손에 성경을 들려주고, 그들을 하나님의 사역자로 세웠다. 이런 맥락에서 사랑의 교회를 중심으로 '평신도를 깨운다'는 모토로 시작된 '제자훈련'과 최근의 'Cell 교회 운동' 또는 'NCD'운동은 교회에서 평신도 사역자의 비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일깨우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결코 사역자의 질적 기준을 낮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아무나 사역자라는 명찰을 달고 교회 안팎을 활보할 수는 있을 지는 몰라도,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공동체를 세우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참다운 평신도 사역자는 다음과 같은 모습이 요구된다.


 1. 활동(doing)하기보다 존재(Being)하는 사람


사역자는 어떤 행위(doing)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교사는 가르치는 것, 찬양대는 연주하는 것 등 행위가 사역의 거의 전부를 이루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사역자는 행위하기 이전에 존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예수님은 좋은 나무에서 좋은 열매가 난다고 말씀하셨다.(마7:17) 우리는 좋은 열매를 맺기 위해서 먼저 행위에다 전력을 쏟는 것이 아니라, 그 이전에 좋은 나무로 존재하기를 열망하고 애써야 한다. 이를 위해 주님 안에 거하는 예배, 묵상, 기도는 행위보다 훨씬 중요하다. 사역의 열매는 이 예배, 묵상, 기도에 달려 있다. 우리가 참 포도나무이신 주님 안에 거할 때에 좋은 열매는 자연스럽게 맺힌다.(요15) 그러므로 하나님 안에서 구원받은 자녀로, 예배자로 존재하는 것 그것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우리의 열매가 아니라 우리의 존재이다.


 2. 혼자하기 보다 함께 하는 사람.


많은 경우 교회의 사역이 풍성한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것은 각 개개인의 능력이 부족해서라기보다는 함께 하는 법을 잘 모르기 때문에 발생한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서는 좋은 능력과 재능, 열정을 가지고 있지만, 함께 할 때는 그것들이 조화를 이루고 하나가 되지 못해서 제대로 사역이 진행되고 열매를 맺지 못한다. 마치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는 격이다. 하지만, 성경은 모사가 많으면 일이 이루어진다고 말한다.(잠15:22)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안에서 팀으로 함께 일하는 방법을 배워 나갈 때 그곳에 풍성한 열매가 맺힌다. 새들백 커뮤니티 교회의 릭 워렌(Rick Warren) 목사는 팀으로 함께 하기 위한 4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그것은 영어로 T/E/A/M의 머릿글자이다. Trust(신뢰), Empathy(공감), Accommodation(배려), Mission(목적)이다.


 3. 이분법을 넘어선 통전적인(Holistic) 사고


교회 사역과 자신의 가정, 직장, 학교 등의 일을 병행하기란 쉽지 않다. 이에 대해 예수님은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 나라에 합당하지 않다(눅9:62)"고 말씀하셨지만, 동시에 "누구든지 자기 친족 특히 자기 가족을 돌아보지 아니하면 믿음을 배반한 자요 불신자보다 악한 자니라(딤전 5:8)"고 경고하셨다. 그렇다면 과연 무엇이 정답이겠는가? 이러한 딜레마에서 우리는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전 10:31)는 말씀을 기억해야 한다. 사실 우리는 교회일과 자기 개인의 일을 구분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살아서 하는 모든 행위는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하나님의 일이 되어야 한다. 자기 자신의 개인적인 일도 주님을 위해서 해야한다. 하지만 어떤 일들은 교회의 사역들도 자기 자신을 위해서 한다. 성과 속을 이원론적으로 가르는 사고는 우리의 사역을 불구로 만들고 있다. 이원론을 넘어서 통전적인 사고만이 이러한 딜레마를 넘어서서 우리의 헌신과 섬김을 온전하게 할 수 있다. 이런 사고는 또한 우리의 섬김의 영역을 교회의 울타리 안에 가둬두지 않고, 하나님께서 만드시고 다스리시는 창조세계로 확장시킬 것이다.


 4. 발을 씻기는 사람


많은 사람들은 사역의 직분을 자신의 명예와 자랑으로 여긴다. 실제적으로는 어떤 사역을 하지 않으면서도 교회에서 어떤 타이틀을 가지려고 한다. 하나님의 사역자는 존경받는 명예직이 결코 아니다. 하나님의 사역자는 주님의 본을 따라 다른 이들의 발을 씻기는 실제적인 종이다.(요13) 다른 사람의 발밑에 서지 못한다면, 우리는 주님을 우리의 발아래에 두는 격이다.


 5. 지식을 겸비한 열정을 가진 사람.


어떤 이들은 교회 일을 하면 자신의 열정을 강조한다. 그러나 지식이 없는 열정은 종종 일을 그르칠 때가 많다. 지식 없는 열정보다는 열정 없는 지식이 더 낫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지식을 겸비한 열정이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은혜와 저를 아는 지식에 자라가야 한다.(벧후3:18)


2007년 6월 7일

Tag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