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연교회 청년부 소식지

2007년 3월 4일 


참회일기를 쓰자!



윤동주 시인을 아는가? 그는 일제의 횡포로 암울했던 1917년에 태어나, 광복 직전인 1945년 2월에 29세의 나이로 일제의 감옥에서 옥사한 청년시인이다. 그는 잘 알려진 대로 민족시인이기도 하였지만, 또한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기도 하였다. 윤동주는 16살 때에 캐나다 선교사가 운영하던 미션스쿨 은진중학교에서 공부하였고, 19살이 되던 해에는 만주의 용정 중앙교회에서 주일학교 교사를 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그가 ‘독립운동’의 죄목으로 일본에서 감옥에 갇혀 있을 때에는 신약성경을 열심히 탐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내가 윤동주를 기억하고, 존경하는 것은 그의 이러한 이력들 때문이 아니라, 그는 혹독하고 악한 일제시대에 누구보다도 순결한 삶을 살고자 하였기 때문이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 나는 괴로워했다."

(윤동주의 <서시> 중)


그는 하나님 앞에서 한 점의 부끄럼도 없이 살아가기를 원했고, 그래서 작은 허물에도 크게 괴로워했던 순결한 마음을 가진 형제였다. 이러한 윤동주의 순결의식은 그로 하여금 날마다 자기 자신을 성찰하며, 참회의 글을 쓰게 하였다. 그가 만24세 때에 쓴 <참회록>이라는 시에는 이런 글이 있다.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그때 그 젊은 나이에 / 왜 그런 부끄런 고백을 했던가

 

  밤이면 밤마다 나의 겨울을 / 손바닥으로 발바닥으로 닦아보자"(윤동주의 <참회록> 중)


이처럼 윤동주는 일제시대인 1930,40년대에 청년기를 보내면서, 암울한 그 시대 속에서 순결한 기독청년으로 살고자 참회의 글을 썼던 사람이다. 우리는 그로부터 60-70여년이 지난 2000년을 전후해서 청년기를 살고 있다. 비록 윤동주와 우리는 각각 다른 시대를 살고 있지만, 우리 또한 오늘날의 혼란스럽고 타락한 시대 속에서 순결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야 하는 시대적 사명을 띠고 있다. 그저 좁은 대학의 문과 취업의 문을 통과하여, 생활의 안정적인 기반을 갖추는 것이 우리의 목표가 아니라, 우리는 이 세상에 그리스도의 계절이 꽃피게 할 사명을 띠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우리는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한 사람, 곧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 될 필요가 있다. 그러므로 이를 위해 오늘 우리에게도 참회의 글을 쓸 것이 요구된다.


지금은 사순절(Lent) 기간이다. 사순절은 주님의 십자가의 사랑을 깊이 묵상하는 가운데, 자신의 죄를 돌아보고 회개하는 기간이다. 이러한 때에 우리는 참회의 일기를 쓰자. 밤이면 밤마다 말씀의 거울에 자신을 비추어보고, 그날의 죄를 고백하는 일기를 쓰자. 우리 마음에 낀 죄의 녹을 닦아내자. 그리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성 금요일(4월 6일)에는 우리가 함께 모여 주님의 십자가 아래서, 우리 개인의 죄와 공동체의 죄를 회개하자. 그래서,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이 시대에 빛이 되는 순결한 기독청년이 되도록, 그리고 우리 공동체가 깨끗한 성령의 샘이 되는 공동체가 되도록 하나님의 은총을 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