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S 1100호 축하글

 

인터넷 시대의 LOGOS (로고스), 그 힘찬 전진

 

 

인터넷 시대에 글쓰기, 특히 종이에다가 글을 써서 인쇄하는 것은 각광받는 분야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인쇄매체를 고집하는 것은 여전히 인쇄매체가 가진 장점이 살아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은 글을 읽을 수 있는 시간과 장소가 제한되어 있지만, 인쇄매체는 장소와 시간에 있어서 자유롭고, 또한 한 번 읽고 마는 것이 아니라 오래 보존하여 다시 읽을 수 있다. 그래서 IMF 이후 많은 출판사가 도산을 하는 가운데서도 여전히 글쓰기와 글읽기는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인쇄매체의 분투의 한 가운데에 우리의 로고스지가 자랑스럽게 자리 잡고 있다.


12쪽의 회지를 매주 발간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로고스는 20여년의 역사를 훌쩍 넘어 벌써 1100호를 발간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 20여년동안 수고하고 헌신한 선배기자들과 현역기자들의 노고는 결코 과소평가될 수 없다. 또한 그만큼 로고스를 애독하고, 글쓰기에 주저하지 않았던 청년부 지체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이 위에 로고스를 통하여 청년부 안에 사랑의 교제와 말씀의 도전이 가능하게 하셨던 성령님의 역사가 있다. 이러한 성령님의 역사가 있기에 로고스가 지금까지 생명력을 가지고, 매주 발간되고 꼼꼼히 읽혀지고 있다.


이제 1100호의 고개를 넘어서는 로고스는 그 연륜 만큼이나 중요한 책무가 주어져 있다. 지난 1월 전국의 수백 개 교회 청년·대학부가 모였던 리더십 캠프에서 확인한 바가 있듯이 로고스는 다른 교회의 청년·대학부의 회지에 비해 역사적으로나 질적으로나 선발주자의 위치에 있다. 그러므로 로고스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쇄신하여 선발주자로서의 좋은 모범을 보여야 한다. 인터넷 시대에 청년·대학부의 인쇄매체가 어떠한 모습을 가지고,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다른 교회들에게 좋은 모범과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예흔 기자들 뿐만 아니라, ‘로고스의 독자된 여러 지체들이 함께 참여하여 기도하며, 방향을 찾아 나가야 한다.


이것은 또한 우리 영등포교회 청년1·2부에 주어진 사명이기도 하다. 과거 우리교회로부터 주변 지역의 많은 교회들이 세워짐으로 말미암아 영등포의 어머니교회라는 명칭을 얻었다면, 이제는 건강한 청년·대학부를 세워감으로써 주변의 다른 교회 청년·대학부에 건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영등포의 어머니교회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이러한 귀중한 사명의 한 가운데에 현재 로고스가 분투하고 있고, 앞으로 더욱 힘써 전진해야 함을 1100호를 출간하는 오늘, 우리 모두가 깊이 명심하자!


2004년 2월 3일

영등포교회 청년1부 〈로고스1100호. 

댓글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