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8-21/ 아브라함, 기도의 사람

 

어제에 이어 오늘 본문 창세기 18-21장에는 아브라함의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아브라함은 우리에게 믿음의 조상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인물이지요. 그런데 오늘 본문에서 부각되는 아브라함의 특징은 기도의 사람, 또는 선지자로서의 모습입니다. 먼저 18장 후반부에서 아브라함은 소돔과 고모라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여러분께서 이미 잘 아시듯이 소돔과 고모라는 매우 악한 사람들의 도시였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그 성읍들을 멸하시기로 결정하셨지요. 그런데 하나님은 그것을 비밀리에 행하신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에게는 숨기지 않으시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왜냐하면, 그곳에 아브라함의 조카 롯의 가정이 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계획에 대해서 들은 아브라함은 소돔과 고모라를 위해 간절히 간구했습니다. 그리고 만약 그 땅에 의인 50명이 있으면, 그 땅을 멸하지 않으시겠다는 약속을 받았지요. 그런데 그는 거기서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기도하여 소돔과 고모라의 예정된 심판을 돌이킬 수 있는 의인의 수를 10명까지 낮추었습니다. 하지만, 소돔과 고모라에는 열 명의 의인도 없었고, 결국에는 하나님의 심판은 예정대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브라함의 기도가 무용지물이었던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온 도시를 멸하는 심판 중에서도 아브라함을 생각하사 롯을 그 엎으시는 중에서 내보내셨기 때문입니다.(19:21).

또한 기도의 사람으로서의 아브라함의 면모는 20장에도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랄 왕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를 데려가서 취하려고 한 까닭에 하나님께서 진노하셔서 아비멜렉에게 나타나셔서 그에게 속한 사람들을 모두 죽이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살 방법 한 가지를 알려 주셨는데, 그것은 바로 아브라함의 아내를 돌려 보내고, 아브라함에게 기도를 요청하는 것이었습니다. 207절에서 하나님은 아비멜렉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그는 선지자라 그가 너를 위하여 기도하리니 네가 살려니와.” 그리고 실제로 아브라함의 기도를 통해서 하나님께서는 아비멜렉에게 속한 여인들을 치료하셔서 그녀들이 다시 아이를 갖게 하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본문에서 믿음의 사람 아브라함은 기도의 사람이었음을 분명히 볼 수 있습니다. 믿음 없이는 기도의 사람이 될 수 없고, 기도 없이는 믿음의 사람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기도만 들으시는 분은 아닙니다. 오늘 본문 21장에서 하나님은 아들 이스마엘과 함께 광야로 쫒겨나 울부짖는 하갈의 기도를 들으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 정확하게는 어린아이 이스마엘의 울부짖음을 들으셨습니다. 사리분별력이 없는 아이 이스마엘이 주인의 아들인 이삭을 놀린 것이 추방의 계기가 되기는 했지만, 어떤 의미에서 하갈은 그 주인 사라와 아브라함의 불신앙의 도구가 된 희생자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이스마엘을 낳았고,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광야로 쫓겨났습니다.

주님은 이렇게 성경 이야기에서 주연에 해당하는 아브라함뿐만 아니라, 조연에 지나지 않는 하갈의 기도도 들으시는 분이십니다. 어쩌면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유명한 자나 무명한 자나, 큰 자나 작은 자나 모두 주연이지 않을까요? 어쨌든 분명한 것은 우리가 세상적으로, 종교적으로 그 지위나 직분이 어떠하든지 간에 하나님은 주님을 향한 간절한 기도를 멸시하지 않으시고 들으신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점들을 염두에 두고서 오늘 본문 창세기 18장에서 21장까지 교독하심으로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시겠습니다.


2018년 1월 7일 주일

산등성이랑 눈이랑 아침이랑

 



Image from eskipaper.com


눈은 현실이자 환상입니다. 세상을 온통 새하얗게 뒤덮는 눈은 빗자루를 들고 눈을 치워야 하는 이들에게는 고달픈 현실로 다가옵니다. 그러나 어린 아이들이나 연인들에게는 평소 경험하지 못하는 환상의 세계를 열어주지요. 혹시 여러분들 중에 눈이라는 현실과 씨름해야 하는 분들이 있다할지라도, 이 글에서는 잠시 저와 함께 눈발이 열어 놓는 환상의 세계로 발을 들여 놓으시기를 초대합니다. 고진하 시인의 아침 산맥이라는 문을 통해서 말입니다.

 

아침 산맥

 

흰 눈발을 짚삿갓처럼 쓴 첩첩한 봉우리들을 거느린, 아침 산맥의 굽이치는 띠가 눈부시게 밝다.

 

저 흰 밝음을 가슴 깊이 들이마시면 누군들 거듭 태어나지 않으랴.

 

눈보라 몹시 치던 날, 오죽헌에서 본, 서걱이는 오죽(烏竹)들에 둘러싸인 신사임당의 자수 병풍 속의 투명한 벌레들도 기어이 병풍을 뚫고 저 아침 산맥 속으로 날아가, 어린 연둣빛 봄을 예비할 것만 같다.

 

이 시를 쓴 고진하 시인은 강원도 산골에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산골에 사는 사람에게 눈이 늘 낭만적인 대상으로 느껴지지는 않을 것입니다. 어느 겨울 아침, 방문을 열고 밖으로 나온 그는 눈 덮인 산맥을 보게 된 것 같습니다. 아마도 처음 보는 장면은 아니었겠지요. 그런데 그날따라 흰 눈발을 짚삿갓처럼 쓴봉우리들로 이루어진 산맥이 그에게 예사롭게 보이지 않았나 봅니다.


아침 산맥의 굽이치는 띠라는 표현에는 눈 덮인 산맥이 단지 정적인 풍경화가 아니라 마치 굽이치는 강물처럼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으로 형상화되어 있습니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굽이치는 것은 산등성이와 그 위를 덮고 있는 새햐얀 눈이 함께 만들어 내는 입니다. 거기에다 아침 햇살이 찬란히 내리쬐며 이 굽이치는 에 눈부신 생명력을 불어 넣습니다. , 이 시에서 묘사하는 눈부시게 밝은 산등성이아침 햇살이 함께 만들어 내는 신비한 장면입니다.


아마도 시인은 이와 같이 눈부신 산맥을 보고, 산속의 신선한 아침 공기를 가슴 깊이 들이마시며 자신의 몸과 마음이 새로워지는 경험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심지어 그는 2연에서 그러한 새로움을 거듭남의 경험에 비유합니다. “저 흰 밝음을 가슴 깊이 들이마시면 누군들 거듭 태어나지 않으랴.” 잘 알려진 것처럼 거듭난다는 표현은 기독교에서 주로 쓰는 말인데, 예수는 거듭난 사람이라야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있다고 말하였습니다(요한복음 33). 이 때 하나님 나라는 현실을 초월하면서도, 동시에 현실 속에 내재하는 신비한 나라입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아침 산맥에서도 거듭남의 경험이 묘사된 2연에 이어, 3연에서는 현실을 초월하면서도 현실 속에 내재된 신비한 세계가 나타납니다.


3연에서 시적 화자는 기억을 통해 과거로 돌아갑니다. 눈보라가 심하게 몰아치던 날, 강릉 오죽헌에서 본 신사임당의 초충도(草蟲圖)를 기억을 통해 현실로 불러냅니다. 이 그림 속에 담긴 풀과 벌레들이 얼마나 사실적이었는지, 그림을 여름 볕에 말리기 위해 마당에 내어 놓자 닭이 와서 살아 있는 벌레인 줄 알고 그림을 쪼았다는 일화는 잘 알려져 있지요. 시인은 이처럼 따뜻하고 생동감이 넘치는 그림 속의 세계를 강조하기 위해 그와는 대조되는 배경을 그려 놓고 있습니다. 오죽(烏竹)은 줄기가 검은 대나무입니다. 눈보라가 세차게 몰아치는 날, 검은 색의 대나무가 바람에 서걱거리는 을씨년스러운 장면은 신사임당의 그림 속의 장면, 곧 따뜻한 볕 아래의 풀과 벌레의 모습과는 매우 대조됩니다.


마지막으로 시인은 이와 같이 밝고 따스한 그림 속의 세계를 시적 상상 속에서 그림 밖의 겨울로 불러냅니다. 그림 속의 투명한 벌레들도 기어이 병풍을 뚫고 저 아침 산맥 속으로 날아가, 어린 연둣빛 봄을 예비할 것만 같다.”는 상상력은 아주 재미있습니다. 그림 속의 사실 같은 가상의 세계가, 상상력을 통해서 현실 속으로 나와 현실을 환상의 세계로 바꾸어 놓습니다. 마치 세상을 하얗게 뒤덮은 눈이 세상을 환상 속의 공간으로 만든 것처럼 말입니다.


이처럼 시적 상상력은 우리로 하여금 눈 덮인 아침 산맥을 보고서 새로 태어나는 경험을 하게도 하고, 눈 속에서 투명한 풀벌레가 연둣빛 봄을 준비하는 것도 보게 합니다. 꼭 시인이 아니어도, 누구나 이런 시적 상상력을 품을 수 있습니다. 저는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이 이런 상상력을 가지게 되기를 바랍니다. 지금 우리는 유난히도 더 춥게 느껴지는 겨울을 보내고 있지만, 시적 상상력이라는 안경을 쓰고 아침을 바라본다면, 밤사이 몰래 내린 눈 속에서 새 봄이 언 손을 호호 불다가 나를 발견하고서 안녕!”이라고 손을 흔드는 것을 보게 될지도 모릅니다.


Magazine Hub 57 (2018년 1월)에 게재된 글입니다. 매거진 허브는 건전한 문화콘텐츠 개발과 지역 및 계층 간 문화 격차 해소, 문화예술 인재의 발굴과 양성 등을 통하여 사회문화의 창달과 국민의 문화생활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무료로 배포하는 월간전자간행물입니다. 구독 신청 : 예장문화법인허브. hubculture@daum.net. 다음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온라인에서 잡지를 보시거나 내려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잡지 보기.


논문을 쓰며 영어로 번역한 윤동주 시인의 시를 올려둔다. 그가 한글로 시를 쓰던 때는 일제강점기 말이다. 일제가 우리 민족의 언어는 물론 정체성까지 말살하려고 하던 때에, 청년 윤동주는 '위험한 언어'로 '위험한 내용'의 시를 썼다. 그 언어의 아름다움과 내용의 깊이와 감동을 다른 나라 언어로 그대로 옮긴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최대한 흉내 내어보려고 하였다. 기존의 영어 번역들이 시인의 육필 원고가 아니라 편집자들에 의해 변형된 원고를 대본으로 하여서 아쉬운 점들이 많다. 그래서 품을 들여 다시 옮겼는데, 짧은 실력 탓에 어쩌면 더 못한 것이 되어 버렸는지도 모르겠다. 혹시 더 나은 표현이 있다면 제안해 주신다면 고마울 것이다. 


한글 시는 원래 시인이 썼던 언어의 음악적인 맛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육필 원고에 있는 어휘를 그대로 두었다. 다만 띄어쓰기만 현대 맞춤법에 따라 고쳤다. 영어 번역은 영어로는 좀 어색한 표현이 되더라도, 가능한 원래의 의미를 그대로 전하기 위해 역동적 등가 번역(Dynamic Equivalence Translation)방식이 아닌 문자적 번역 방법을 택했다. 

 

《사진판 윤동주 자필 시고전집》(서울: 민음사, 제2판, 2002)을 번역 대본으로 삼았고, Kyung-nyun Kim Richards와 Steffen F. Richards가 번역한 Sky, Wind, and Stars (Fremont, CA: Asian Humanities Press, 2003)을 참조하였다.



흐르는 거리



으스럼이 안개가 흐른다. 거리가 흘러간다. 

저 전차, 자동차, 모든 바퀴가 어디로 흘리워 가는 것일가? 정박할 아무 항구도 없이, 가련한 많은 사람들을 실고서, 안개 속에 잠긴 거리는,


거리 모통이 붉은 포스트 상자를 붓잡고, 서슬라면 모든 것이 흐르는 속에 어렴푸시 빛나는 가로등. 꺼지지 않는 것은 무슨 상징일까? 사랑하는 동무 박이여! 그리고 김이여! 자네들은 지금 어디 있는가? 끝없이 안개가 흐르는데,


「새로운 날 아침 우리 다시 정답게 손목을 잡어 보세」 몇 자 적어 포스트 속에 떠러트리고, 밤을 새워 기다리면 금 휘장(徽章)에 금단추를 삐였고 거인처럼 찬란히 나타나는 배달부, 아츰과 함께 즐거운 내림(來臨).


이 밤을 하욤없이 안개가 흐른다.


1942. 5. 12.




The Flowing Street



Fog is flowing hazily. The street is flowing. That street car, that automobile. Where are all the wheels flowing? The street sunk in fog is flowing, carrying many pitiful people, without any harbor to moor.


I stand on the street corner, holding on to a postbox, and a street lamp dimly glows in the flowing of all things. What does it mean that the lamp is not put out? My dear friend Park! And Kim! Where are you now when the fog flows endlessly? 


“Let’s warmly hold hands again in the morning of a new day”: I write a note and drop it into the postbox. If I stay up all night to wait, a postman putting a gold badge and golden buttons [on his clothes], will gloriously appear like a giant. A pleasant visitation with the morning.

In this night, the fog flows endlessly.


May 12, 1942


Poem by Yun Dong-ju (1917-1045)

Trans. by Hyeokil Kwon